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 안내상, '대학시절 방화 미수로 독방 수감'

입력 2011-06-01 11:02:09 수정 2011-06-01 11:03: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안내상이 대학생 시절 방화 미수 혐의로 독방에 수감됐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한 안내상은 대학생 시절 학생 운동 때문에 언론에서 '사회 1면'을 장식했었다고 털어놨다.

안내상은 "사제 폭탄을 만들어 미국 문화원에 던졌다.

다행히 터지진 않았지만 교도소에 가게 되었다"며 "나는 진짜 골수였다. '우리가 죽자'라는 각오로 그때가 마지막 인생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일기도 써놓고 최소 무기징역이라고 생각했다. 실패했지만 지금 생각하면 잘된 일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나도 그 사건으로 1면에 나올지 몰랐는데 아버지께서 자식이 신문에 나오고 방송도 탔다고 좋아하시더라"며 "처음엔 독방이 두려웠으나 다음날부터 가족들이 면회도 오고, 사식도 넣어주고, 돈도 주고, 과자나 빵도 마음껏 혼자 먹을 수 있어 오히려 살만한 공간이구나 싶었다. 바깥 생활이 너무 힘들었는데, 나만의 공간이 생겨서 좋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승승장구'에서는 안내상의 '몰래온 손님'으로 배우 우현이 출연해 자신의 '노안'과 관련된 일화를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나혜린 기자 (n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빅뱅 대성 오토바이 사망사고 연루 경찰 조사
· 입는 순간 여름 탈출

· 빠르고 완벽한 비키니 뒤태를 위해, ‘맞춤형 지방흡입술‘ 추천
· 임재범 돌연 영국行, '심신과 영혼이 너무도 지쳤다'

· 아이들을 위한 TPO별 스타일링 제안

· 정려원, “미쳤어? 너는 인간도 아니야!”

입력 2011-06-01 11:02:09 수정 2011-06-01 11:0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