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거북이의 눈물, 백지영과의 만남 '초라하고 비참했다'

입력 2011-06-07 09:56:42 수정 2011-06-07 11:29: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그룹 거북이의 여자멤버 지이와 금비가 지난 3년 동안의 힘든 시절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는 아픔을 딛고 3년 만에 컴백한 거북이의 여자멤버 금비, 지이가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주었다.

이 날 방송에서 지이는 거북이의 활동중단 이후 무작정 일본으로 건너가 생활비와 학비 마련을 위해 하루 6개의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던 고생담을 털어놨다.

특히 아르바이트의 하나로 일본공연을 위해 방문한 국내 가수들의 통역을 맡았고, 일본 공연을 위해 방문한 백지영의 통역을 맡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세바퀴’에 함께 출연했던 백지영과의 일본 만남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지이는 “국내에서 함께 활동을 했던 백지영 언니를 타국에서 가수가 아닌 다른 모습으로 만나 초라하고 비참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지이의 눈물섞인 일화를 유심히 듣고 있던 이경실은 마음 고생했을 후배 생각에 눈물을 흘려 주위를 잠시 숙연케 했다.

한편 금비는 데뷔 10년 만에 처음으로 숨겨둔 살사댄스 실력을 과시했다. 귀여운 외모와 달리 빨간색의 섹시한 의상을 입고 고난도의 기술을 선보여 좌중을 압도했지만 출연진들은 타고난 춤 실력이 아닌 피나는 노력으로 얻어진 결과라며 흡족해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재희, 촬영 연습 중 허리 부상으로 드라마 하차
· 하의실종패션 ‘각선미 관리’는 일상에서 간편하게

· 민낯 여신 송지효, ‘피부관리’ 비법은?
· 2011년 여름 해외여행, 유럽이 대세
· ‘로코 퀸“ 김선아, 여인의 향기를 풍기며 컴백
· 휴가지에서 돋보이는 바캉스 신발 따라잡기

입력 2011-06-07 09:56:42 수정 2011-06-07 11:2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