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종문화회관 <파이프오르간 연주회 시리즈> 네 번째 무대 선보인다

입력 2011-06-07 13:05:48 수정 2011-06-07 13:0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종문화회관은 오는 6월 18일 대극장에서 세계적인 오르가니스트 켄 코완을 초청해 연주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 부제는 ‘댄싱 파이프(Dancing Pipes)’로 바흐의 ‘칸타타’, ‘푸가’를 비롯해 비탈리의 ‘샤콘느’,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 생상스의 ‘죽음의 무도’ 등 명곡들을 파이프오르간 연주로 들을 수 있다.

지난 2008년 미쉘 부봐르를 시작으로, 2009년 데이비드 생어, 2010년 나지 하킴 등 파이프오르가니스트 거장들을 초청해 파이프오르간 연주를 선보이는 공연을 기획해서 진행해왔다.

이번에 초청된 연주자는 북미 출신의 젊은 오르가니스트 켄 코완으로 언론 및 비평가, 관객들로부터 화려한 테크닉과 표현력, 그리고 창의력 넘치는 연주로 많은 찬사를 받고 있는 연주자이다.

파이프오르간 연주회 “Dancing Pipes”는 기존 파이프오르간 연주회의 고정관념을 깨는 신선한 기획이 돋보인다.

바흐가 남긴 오르간작품 뿐만 아니라, 귀에 익은 유명 클래식 명곡들도 파이프오르간 연주곡으로 편곡해서 들려준다.

김연아가 2009년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싱글 쇼트프로그램과 2009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선보여 유명해진 생상스의 ‘죽음의 무도’도 켄 코완만의 색깔을 입혀 재탄생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특별하게 무대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영상으로 춤을 추듯 현란한 테크닉을 선보이는 그의 손과 발을 관객들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리스트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여 리스트의 오르간 곡을 들어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도 마련했다.

또한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이 파이프오르간과 협연한다. 비탈리의 ‘샤콘느’와 나지 하킴의 ‘카프리치오’를 통해 파이프오르간과 어울리는 섬세하고 깊이있는 바이올린의 울림을 들려줄 예정이다.

2부에서는 파이프오르간과 금관악기의 만남이 기다린다. KBS 교향악단의 수석 안희찬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최고의 금관악기 실내악단 ‘코리아 브라스콰이어’가 뒤프레의 ‘Poeme Heroique'와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등을 화려한 사운드로 들려줄 예정이다.

파이프오르간을 잘 몰라서 또는 좀 더 깊이 있게 알고자 한다면 공연 전에 마련된 무료 공개강좌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된다.

이번에 4번째로 진행되는 사전강의는 이전과는 달리 연주를 앞둔 출연자 켄 코완이 직접 무대에서 강의를 진행한다.

공연 당일 오후 5시 대극장에서 강의가 진행되며, 공연티켓 구매자 중 선착순 500명을 ‘렉쳐 콘서트’에 무료로 초대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재희, 촬영 연습 중 허리 부상으로 드라마 하차
· 하의실종패션 ‘각선미 관리’는 일상에서 간편하게

· 민낯 여신 송지효, ‘피부관리’ 비법은?
· 2011년 여름 해외여행, 유럽이 대세
· ‘로코 퀸“ 김선아, 여인의 향기를 풍기며 컴백
· 휴가지에서 돋보이는 바캉스 신발 따라잡기

입력 2011-06-07 13:05:48 수정 2011-06-07 13:0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