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전자, 독일 ‘인터솔라 2011’ 전시회 참가

입력 2011-06-07 13:52:14 수정 2011-06-07 13:53: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전자가 8일부터 10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태양에너지 산업 전시회인 ‘인터솔라 2011(Intersolar 2011)’에 참가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대비 두 배 규모 300㎡로 국내 참가 기업 중 최대 전시부스를 마련, 신제품 고효율 태양광 셀(Cell) 및 모듈(Module) 모노엑스 와 멀티엑스를 선보인다.

새롭게 내놓은 태양광 셀은 업계 최고 수준의 19% 효율을 자랑하는 제품이다.

신제품 단결정 모듈 모노엑스와 다결정 모듈 멀티엑스는 기존 대비 각각 8.3%와 4.3%씩 효율이 개선돼 260와트(W)와 240와트(W)를 출력한다.

또한 업계최초로 태양광 공인인증기관인 독일 티유브이와 미국 유엘(UL)의 인증을 받은 독자 모듈 테스트 랩에서 품질을 시험해 눈이 1.8미터가 쌓였을 때와 동일한 5천400 파스칼(Pascal)의 높은 압력도 견디는 등 내구성이 강하다.

LG전자는 전시부스에 최신 3D 스마트 TV를 설치하고 태양광 사업 개요와 신제품 및 독자 모듈 테스트 랩 소개로 구성된 3D 영상을 소개한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330메가와트(MW)로 생산능력을 높이고 모노엑스는 이달, 멀티엑스는 내달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
또한 2013년까지 1기가와트(GW)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투자로 2015년까지 선두업체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조관식 LG전자 솔라(Solar)사업팀장 상무는 “2013년까지 1기가와트(GW)로 생산능력 높이고 고효율 프리미엄 시장에 집중해 업계 선두권 진입할 것”이라며 “세계적인 종합가전 기업으로서의 LG브랜드 신뢰도를 바탕으로 태양광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 했다.

‘인터솔라 2011 (Intersolar 2011)’은 1991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에너지 산업 전문 전시회로 올해에는 42개국의 2천여 개 회사가 참가해 태양에너지 관련 전반에 걸친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재희, 촬영 연습 중 허리 부상으로 드라마 하차
· 하의실종패션 ‘각선미 관리’는 일상에서 간편하게

· 민낯 여신 송지효, ‘피부관리’ 비법은?
· 2011년 여름 해외여행, 유럽이 대세
· ‘로코 퀸“ 김선아, 여인의 향기를 풍기며 컴백
· 휴가지에서 돋보이는 바캉스 신발 따라잡기

입력 2011-06-07 13:52:14 수정 2011-06-07 13:53: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