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전자 노경대표, 유럽에서 ‘품질 경쟁력’ 배운다

입력 2011-06-09 14:20:52 수정 2011-06-09 14:2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전자 노경(勞經)대표가 영국, 프랑스, 독일, 덴마크 등 서유럽을 찾아 선진 노경관계와 품질경쟁력 원천을 배운다.

지난 4일, 9박 10일 일정으로 유럽으로 떠난 노경대표는 배상호 노조위원장과 각 지부장, CRO(Chief Relations Officer) 김영기 부사장 등 20여명이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은 BMW, 그런포스 등 세계적 품질경쟁력을 자랑하는 유럽 기업을 방문해, 품질관리 시스템, 품질력 제고 위한 노동조합의 역할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노경대표단은 첫 일정으로 6일 영국에서 2분기 노경협의회 및 ‘노조의 사회적 책임 협의회(Union Social Responsibility Council)’를 갖고 노조의 사회적 책임 역할 강화 방안, 품질경쟁력을 높이는 노조의 역할 및 협력방안 등을 논의 했다.

또 지난해 LG전자 노조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포한 ‘노조의 사회적책임(Union Social Responsibility, 이하 USR)’과 활동들을 유럽에 소개해 USR이 세계무대로 발전할 수 있는 포석을 마련했다.


7일부터는 노경대표가 현지기업 방문을 시작했다.

노경대표단은 산업펌프 솔루션 회사인 ‘그런포스(Grundfos)’를 찾아 세계 최고의 품질달성 비결, 성공적인 그린 비즈니스 모델,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을 벤치마킹했다.

이 회사는 1945년 세워진 이래 한 번도 매출이 감소한 적 없이 성장해오며 전 세계 산업용 펌프시장의 최대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어 노경대표단은 독일의 세계적인 자동차회사인 BMW를 방문, 세계에서 유일하게 매년 다우존스 지속가능성 지수 3위권에 오를 수 있었던 지속가능경영의 노하우, 세계 최고수준의 노경관계, 업계 최고수준의 품질혁신 방안 등을 배우게 된다.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매장방문과 시장조사를 통해 노경대표단이 고객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들었다.

유통현장에서 고객들과 직접 만나 3DTV, 스마트폰, 프리미엄 가전 등 제품에 대한 의견을 듣고, 경쟁사들에 대한 평가, 시장 트렌드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배상호 노조위원장은 “이번에 쌓은 소중한 경험을 노조원들과 공유해 USR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발전적인 노경관계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새롭게 배운 유럽의 선진 사례를 토대로 최고 품질달성에 노조가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기 LG전자 CRO 부사장은 “불안한 글로벌 경영환경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노경의 믿음이 강한 회사를 만들어 왔다”며 “노와 경이 힘을 합쳐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노경대표는 2008년‘사막의 기적’ 두바이, 2009년 ‘노르딕의 힘’ 북유럽 등 해외 선진시장을 방문해 경쟁력을 연구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LG전자 노동조합은 글로벌 대기업 노조로서 범지구적 사회공헌에 동참해야 한다는 취지아래 캄보디아에서 구호활동을 펼친 바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가수, 이소라 탈락 장혜진 출연 '정말?'
· 신기생뎐 ‘한혜린’도 땡땡이 패션

· 가볍게 먹자, '스키니걸의 가벼운 요리'
· 노출의 계절, 제대로 준비되셨나요?
· 드디어 베일 벗은 김현중, 블록터스터급 무대로 컴백
· '더 저렴하게 더 알차게', 은행·카드사 여행상품 가이드
입력 2011-06-09 14:20:52 수정 2011-06-09 14:2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