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전자, '인포콤 2011'에서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B2B 고객 사로잡는다

입력 2011-06-15 14:31:30 수정 2011-06-15 14:32: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가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디스플레이 관련 세계 최대 전시회인 '인포콤(InfoComm) 2011'에 참가해 다양한 B2B 디스플레이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인다.

친환경 LFD(Large Format Display), 서피스(Surface) 2.0, PCoIP(PC over Internet Protocol) 클라우드 디스플레이(Cloud Display)솔루션, 전자칠판(E-Board)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포콤 2011' 부스 입구에 46인치 LFD 50대를 이용해 10m 높이의 미디어폴 4개와 초슬림 베젤의 55인치 LFD 16대로 구성한 가로 4.85m, 세로 2.76m 크기의 대형 비디오월을 설치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비디오월을 구성한 초슬림 베젤 LFD는 두 제품을 서로 맞붙였을 때 화면사이의 간격이 5.5mm에 불과해 초대형 비디오월을 구현하는데 최적의 제품이다.

이와 함께 LED 백라이트를 채용한 LFD 신제품 라인업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삼성전자는 비디오월과 같이 대형화면을 구현할 수 있도록 베젤이 얇은 UE시리즈와 공공장소나 매장에서 콘텐츠를 쉽게 관리할 수 있는 '매직인포(MagicInfo)' 솔루션을 탑재한 ME시리즈, PC 없이 USB를 통해 동영상, 음악, 이미지 파일을 재생하고, TV 튜너를 탑재해 공공장소에서 엔터테인먼트용으로 최적화된 HE시리즈를 전시한다.

삼성전자 LED LFD 신제품은 초절전 친환경을 바탕으로 가벼운 무게를 가지고 있어 설치가 간편할 뿐 아니라 콘텐츠 관리 또한 용이하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력으로 탄생한 '서피스 2.0'도 관람객들의 주목을 크게 끌 제품이다.

'서피스 2.0'은 50개 이상의 터치를 인식할 수 있는 삼성전자 SUR40 제품으로 전시됐다.

'서피스 2.0'은 다수의 사용자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으며 시각, 청각, 터치, Social 기능을 통해 혁신적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첨단 디스플레이다.

또한, 태그를 통해 사물의 인식이 가능하며, 콘텐츠를 소비하는 상황에 대한 모든 정보가 실시간으로 입력돼 사용효과 측정이 용이하다는 특징을 가진다.

삼성전자는 PCoIP 클라우드 디스플레이 솔루션도 엄격한 보안이 필요한 기업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클라우드 디스플레이 솔루션은 중앙 서버를 통해 정보 보안을 크게 강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프로그램 업데이트, 메모리, CPU의 사용 효율을 높이고, 전력 사용도 줄일 수 있어 기업 고객에서 큰 장점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갤럭시S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제어가 가능한 LFD와 전자칠판 솔루션을 포함해 다양한 기업용 모니터 제품을 선보이며 관람객들 이목을 이끌어 낼 것이다.

김정환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디스플레이전략마케팅팀 전무는 "효율적이고 획기적인 방법으로 정보를 전달하려는 다양한 기업 고객들의 니즈에 맞게 여러 디스플레이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일것"이라며, "기업 고객들에게 최고의 업무 효율을 제공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기업용 디스플레이 시장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조여정-김정훈, 소리까지 생생한 리얼‘100초 키스’
· 여름철 잦은 샤워, 피부에 ‘독’

· 주병진, MBC 무릎팍 도사 출연 '방송복귀하나?'
· 비키니 입기 D-28, 생활 속 다이어트 실천 TIP
· 최지우 VS 제시카 알바, 스타일 대결 승자는?
· 한류 열풍 ‘소녀시대’, 프랑스 파리에서 디자인을 느끼다

입력 2011-06-15 14:31:30 수정 2011-06-15 14:32: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