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고의 사랑, '국보소녀' 진짜 해체과정 밝혀지나?

입력 2011-06-16 11:40:33 수정 2011-06-16 11:48: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수목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국보소녀의 진짜 해체과정을 짐작하게 하는 장면이 나와 화제다.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국보소녀 멤버였던 한민아(배슬기 분)가 구애정(공효진 분)을 찾아와 자신을 지켜달라고 부탁하는 장면이 나왔다.

당시 국보소녀는 1년 반정도 반짝 인기를 끌다 팀내 불화설, 왕따설, 구타설 등에 휩싸이며 돌연 해체했다. 루머와 불화의 중심인물이 구애정으로 밝혀지면서 '비호감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멤버들 중 무존재감이였던 강세리는 톱스타가 됐다.

나머지 멤버 가운데 리더였던 제니(이희진 분)는 연예계를 떠났고, 막내 한미나(배슬기 분)는 완벽하게 자취를 감췄다. 그러나 세간에 알려진 사실과 다르게 한미나의 비밀을 지켜주기 위해 구애정이 총대를 메고 해체를 요구했다. 한미나의 비밀과 그 비밀을 통해 강세리가 한미나에게 저지른 일들을 덮어주기 위해서 였다.

해체 후 한미나는 한혜진으로 이름을 바꾸고 평범한 가정을 이루고 살았다. 그러던 중 전 매니저 장실장(정만식 분)과 만나게 되면서 악몽같은 예전 기억을 떠올리게 됐다.

국보소녀 해체 원인을 캐물으며 협박 아닌 협박을 가하자 한미나는 구애정을 찾아가 "나 좀 살려줘"라며 "10년 전에 내 이야기 아무한테도 안 한 것처럼 이번에도 지켜줄꺼지?"라고 애원했다.

자신 때문에 구애정이 비호감캐릭터로 힘겹게 살아가고 있음을 알면서도 한미나는 자신의 행복을 지키는 것만 생각했다. 반면 구애정은 모든 것을 밝히고 이미지를 쇄신하라는 문대표(최화정)의 권유에도 "친구와 가족을 파느니 연예계를 떠나겠다"고 선언하며 끝까지 자신이 희생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강세리보다 한미나가 더 밉다", "구애정이 너무 착하다. 현실에선 과연 있을 수 있을까?", "강세리는 대놓고 악녀라면 한미나는 숨겨진 악녀다" 등 해체과정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고소영 자필 편지로 근황 공개, ‘엄마가 되고나니 너무 바쁘네요’
· 뱃살·허벅지 ‘있고’ 가슴 ‘없어’도 수영복 입는 법
· 장윤주, 이번에도 마네킹 몸매 선보여
· 엄태웅-주원 '훈남의 최후' 초절정 엽기셀카
· ‘골드키즈 시대’ 출산율 줄어도 유아용품 매출 ‘상승’
· 머리 한 번 땋았을 뿐인데 ‘청순녀’ 등극

입력 2011-06-16 11:40:33 수정 2011-06-16 11:4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