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황의건, 김여진에 ‘국밥집 아줌마에 여진족’ 발언 논란

입력 2011-06-16 15:12:34 수정 2011-06-16 15:1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커밍아웃한 패션 칼럼니스트 황의건이 배우 김여진에게 모욕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사회문제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오며 ‘소셜테이너’로 떠오른 배우 김여진에게 패션 칼럼니스트 황의건이 모욕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황의건은 지난 1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몇년전 한 명품 브랜드가 출시될 때 그 여배우는 공짜 옷을 협찬받기 위해 한달음에 달려왔다”며 “그랬던 그녀가 몇 년 사이 변했는지 아니면 원래 기회주의자인지, 연기에 뜻이 없는 건지, 정치를 하고 싶은 건지 당최 헷갈린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김미화가 안쓰러워하는 그 여배우는 요즘 제일 ‘핫’하다”며 “나는 그녀가 어디에 출연했는지는 기억 못 하지만 어느 시위 현장에 갔는지는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자로서 존재감이 없는 것은 그녀의 슬픈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 협찬 여배우가 누구냐”는 트위터 유저들의 질문에 “연예 뉴스에는 한번도 못 나온 대신 9시 뉴스에 매일 나오는 그 밥집 아줌마처럼 생긴 여진족 여자”라며 “토 쏠려서 조금 전에 소화제 한 병 마셨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황의건의 비난의 여론이 더 높다.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도 좋지만 인신공격성 발언은 문제다’, ‘누군가에게 뭐라 할 만큼 인지 당장 자신부터 돌아보라’등의 의견이다.

김여진도 그의 발언에 유감을 표했다. 1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밥집 아줌마라니 영광이다”라며 “그렇지만 나는 공짜옷 협찬 받으러 간 적 없고 이 부분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니 정정해 달라”고 밝혔다.

또 “당신이 그 동안 국밥집 아줌마와 ‘뜨지 못한’ 배우들과 ‘시위하는’ 사람들을 어떤 마음으로 대했는지 잘 알겠다. 그 차별의 마음을 말이다. 그래도 당신이 차별을 받을 때 함께 싸워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의건은 ‘성적소수자의 차별을 딛고 일어선’ 패션계의 아이콘으로 알려졌다. 2004년 커밍아웃을 선언해 동성애자임을 밝혀 여러 케이블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패션 칼럼니스트로 활약한 바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고소영 자필 편지로 근황 공개, ‘엄마가 되고나니 너무 바쁘네요’
· 뱃살·허벅지 ‘있고’ 가슴 ‘없어’도 수영복 입는 법
· 장윤주, 이번에도 마네킹 몸매 선보여
· 엄태웅-주원 '훈남의 최후' 초절정 엽기셀카
· ‘골드키즈 시대’ 출산율 줄어도 유아용품 매출 ‘상승’
· 머리 한 번 땋았을 뿐인데 ‘청순녀’ 등극
입력 2011-06-16 15:12:34 수정 2011-06-16 15:14: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