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용감한형제, 효린에게 지적…“감정처리미흡..별로였다”

입력 2011-06-20 09:56:17 수정 2011-06-20 09:57: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타 작곡가 용감한형제가 아이돌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 효린에게 지적을 해 화제다.

효린은 지난 6월 18일에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2’에서 그룹 부활의 명곡으로 2차 경합이 펼쳐진 가운데 미션곡인 ‘희야’를 록 스타일로 편곡했다. 효린의 색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효린은 록 스타일에 맞게 가죽 재킷과 핫팬츠를 입고 섹시한 스타일로 무대에 올랐다. 이어 효린만의 시원하고 놀라운 가창력의 무대를 선 보였다.

효린의 무대를 본 부활의 리더 김태원은 “갖고 있던 편견이 깨졌다. 록 그룹을 해도 손색이 없을 실력이다”고 효린을 극찬했으며, 부활의 드러머 채제민은 “한국의 비욘세”라고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부활 멤버들의 극찬과는 반대로 용감한형제는 “별로였다”면서 “너무 꾸며진 것 같다. 고음과 발음에만 신경을 써 감정처리가 미흡했다”고 지적을 했다.

이에 시청자들과 누리꾼들은 ‘부활과는 다른 의견이라 신선했다’, ‘오히려 원곡자가 극찬을 해서 놀라웠다’, ‘시스타는 용감한 형제가 프로듀서한 그룹이라 잘 알듯’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용감한형제는 손담비의 ‘미쳤어’, 유키스 ‘만만하니’, 시스타 ‘니까짓게’ 등을 히트시킨 작곡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마들’ 남궁민, 섹시·포멀 수트 패션 종결자
· 엄정화 나이트클럽 인증샷 공개 ‘여전한 댄싱퀸’
· BMK, 레게머리 풀고 청초한 예비신부 사진 공개
· 우울증이 먼저일까, 불면증이 먼저일까
· 올 여름, 어떤 원피스를 고를까?

입력 2011-06-20 09:56:17 수정 2011-06-20 09:5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