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지영, ‘여자 후배 때린다는 얘기 사실' 해명

입력 2011-06-21 10:13:57 수정 2011-06-21 11:35: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백지영이 자신에 대한 선입견과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MBC ‘놀러와’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연예계 애견인 배우 강부자와 김일우, 방송인 홍서범과 가수 백지영이 출연하여 ‘개는 내운명’ 스페셜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지영은 "보기와 다르게 예민하고 감성적이다"며 기센 여자라는 선입견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내가 후배를 때린다는 소문도 있더라"고 억울해했다.

백지영의 말에 홍서범은 "20세기에 노사연이 있었다면 21세기 여성 군기반장은 백지영이라고 하더라"고 말하자 백지영은 "살갑게 다가가는 편은 아니지만 후배들에게 겁을 준 적 조차 없다"고 해명했다.

또 백지영은 "남자 아이돌은 나를 어려워하지 않는데 여자 아이돌은 나를 어려워한다"며 "주위에서 나는 가만히 있어도 어린 여자들 기죽인다고 하더라.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백지영은 앨범 준비로 인해 '나는 가수다'에 하차한 것에 아쉬움을 전하며 출연 당시 화제를 모았던 '무시로'를 즉석에서 열창해 화제가 됐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아인, 이미숙에게 ‘25세이상 파격 멜로’ 찍고 싶다고 고백
· 2~30대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느껴
· 엄정화, 미모의 여동생 공개 ‘우월한 집안이네!’
· 장마철의 복병 무좀, 그 대책은?
· 유세윤의 UV, MBC 8시 뉴스 출연 ‘빵터지는 이태원 프리덤’
· 비키니 입고 싶지?‘바나나다이어트’가 답이야

입력 2011-06-21 10:13:57 수정 2011-06-21 11:35: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