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학연수? 난 ‘앱’ 하나면 충분하다

입력 2011-06-21 10:47:42 수정 2011-06-21 10:48: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저렴한 비용에 어학연수만큼 효과를 볼 수 있는 ‘똑똑한’ 영어학습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이 속속 출시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어학실력 향상을 위해 방학 기간에 꼭 해외로 나가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

특히 초·중급 수준의 영어회화는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스마트폰을 활용해 학습할 수 있다는 것이 영어교육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에듀링크 정덕환 이사는 “단기 어학연수는 자신이 갈고 닦은 영어를 실제로 써보고 체험하기 위해 가는 것이 좋다”며 “영어회화에 기초가 닦이지 않은 학생이라면 최근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스마트폰을 활용한 영어학습법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 스마트해진 전화영어가 말문 틔워준다

회화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전보다 스마트해진 전화영어를 활용해 보는 건 어떨까.

외국인과 매일 대화하면서 현지감각을 익히고 말문을 틔우는데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에듀링크 스마트 영어’ 앱은 34개 국내 우수 교육업체의 콘텐츠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앱으로 모든 대화와 수업 내용이 자동 녹음 되는 것은 물론 학습 매니저가 영역별, 단계별 성적을 실시간으로 전달해 준다.

홈페이지와 고객센터(1544-8995)를 통해 무료테스트 후 수강 신청할 수 있으며 아이패드2, 갤럭시S2 등 최신 스마트기기도 무료로 받아볼 수 있다.


▲ 미국 드라마로 현지 영어 배워보자

미국 드라마 시청은 보는 즐거움과 현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영어학습법으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요즘은 드라마의 대사를 쉽게 익힐 수 있도록 자막 등을 지원하는 앱도 출시됐다.

‘하루하나 클립영어’는 최신 미국드라마나 뉴스, 연설 동영상 등을 하루에 하나씩 제공해 재미있게 영어공부를 할 수 있는 앱이다.

한글과 영어 자막을 지원해 설정에 따라 같이 보거나 따로 볼 수도 있다.

또한 스크립트와 주요 단어는 별도 학습 코너를 통해 제공돼 효과적인 학습이 가능하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본격적으로 미국 드라마를 활용해 영어를 배우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MePlayer Video’를 추천한다.

동영상과 자막을 동시에 보여주는 동영상 플레이어로 모르는 단어를 터치하면 사전으로 연결돼 편리하다. 또한 구간 반복 기능까지 제공해 리스닝 공부에 최적화돼 있다.

안드로이드 마켓(0.99달러)과 T스토어(1,000원)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 무료 통화, SNS 앱으로 영어친구 만들기

영어회화 스터디를 위해서는 무료로 친구와 통화를 할 수 있는 ‘Skype(스카이프)’ 앱을 활용해보자.

스카이프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회원을 확보한 인터넷 전화 서비스다.

와이파이, 3G망 모두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PC로 스카이프에 접속한 친구나 해외에 있는 스마트폰 가입자와도 무료 통화가 가능하다.

다음 카페의 스카이프 영어회화 연합스터디(cafe.daum.net/fourC ) 등에서 대화를 함께 할 친구를 사귈 수 있다.

세계적인 SNS 서비스인 ‘Facebook’의 앱을 활용하면 전세계 외국인 친구를 만들 수 있다.

자신의 관심사를 프로필에 등록하면 이를 통해 새로운 친구를 만날 수 있고, 최근 외국인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K-pop(케이팝) 등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시도해 볼 수 있다.

두 앱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모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 뉴스와 일기로 원어민처럼 말하고 쓰기

영어식 사고를 키우는 데 효과적인 영어뉴스 구독과 영어일기 쓰기 앱도 인기를 끌고 있다.

CNN 뉴스의 앱은 텍스트와 비디오를 모두 제공, 관련 뉴스를 페이스북, 트위터로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긴급 뉴스는 스마트폰의 알림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돼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틈틈이 공부할 수 있다.

이 앱은 애플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영어뉴스 초보자라면 ‘워드업(WordUP)-영어뉴스’을 사용해 볼 수 있다.

이 앱은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의 기사를 제공하고 기사에 쓰인 영어 단어를 자동으로 단어장 형태로 제공해 학습의 편리함을 높였다.

안드로이드 마켓(4.90달러)와 각 통신사 마켓(4,900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외국계 기업 입사 등을 목표로 글쓰기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다면 트위터에 일기를 쓸 수 있도록 돕는 ‘트위터 영어일기 365’를 시작해 보자.

일상적인 주제가 제시되며 샘플 영어일기와 글쓰기 패턴, 어휘를 제공해 영어 일기를 어렵지 않게 써볼 수 있다.

일기를 쓴 후에는 다른 사용자들이 오늘의 주제에 대해 어떻게 썼는지 확인해 볼 수 있다.

애플 앱스토어(2.99달러)와 티스토어(2,900원)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아인, 이미숙에게 ‘25세이상 파격 멜로’ 찍고 싶다고 고백
· 2~30대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느껴
· 엄정화, 미모의 여동생 공개 ‘우월한 집안이네!’
· 장마철의 복병 무좀, 그 대책은?
· 유세윤의 UV, MBC 8시 뉴스 출연 ‘빵터지는 이태원 프리덤’
· 비키니 입고 싶지?‘바나나다이어트’가 답이야

입력 2011-06-21 10:47:42 수정 2011-06-21 10:4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