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하지원, 한국 여배우 중 근육량 최고! '역할 몰입위해 근육 키웠다'

입력 2011-06-21 16:46:09 수정 2011-06-21 16:4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액션 블록버스터 '7광구'에서 하지원이 하루 8시간 웨이트 트레이닝과 수영 등 지옥 훈련을 통해 액션 여전사로 완벽 변신해 눈길을 끈다.

'1번가의 기적'에서 챔피언 벨트를 위해 강펀치를 날리는 복서이자, '형사 Duelist'에서 긴 칼을 유려하게 휘두르는 조선시대의 형사였고,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심지어 라벤더 향기가 나는 액션을 하는 스턴트 우먼이었던 하지원은 매 작품마다 변화무쌍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매 작품마다 모험을 즐기고,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녀가 영화 ‘7광구’를 통해 그 동안 갈고 닦았던 액션 본능을 마음껏 발산할 예정이다.

영화에서 하지원은 해저 괴생명체에 맞서 한판 승부를 벌이는 시추 장비 매니저 ‘해준’ 역할을 맡았다.

‘7광구’의 와이어 액션과 괴생명체와의 거친 몸싸움에 대비해 하루 8시간 수영과 웨이트 트레이닝을 병행했다.

해저 장비 매니저라는 다소 생소한 ‘해준’의 직업을 이해하고 ‘해준’의 취미이기도 한 바이크를 능수능란하게 소화하기 위해 스쿠버 다이빙과 오토바이 자격증을 따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덕분에 담당 트레이너에게 ‘대한민국 여배우 중 근육량 최고’라는 칭찬 아닌 칭찬을 듣게 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보는 사람을 아찔하게 하는 폭파 장면과 위험천만한 스턴트 장면에서도 대역을 쓰지 않고 몸소 액션에 도전했다.

하지원은 시추 대원이라는 직업 특성상 팔과 다리에 잔근육 등이 많을 것이라고 판단, “체구가 작은 편이어서, 근육마저 없으면 액션에 힘이 빠져 보일까봐 웨이트 트레이닝에 주력했다”며 지옥 훈련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3D 액션블록버스터 ‘7광구’는 한반도 남단 7광구의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석유 시추선 ‘이클립스 호’ 에서 벌어지는 심해 괴생명체와 대원들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로 8월 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 (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아인, 이미숙에게 ‘25세이상 파격 멜로’ 찍고 싶다고 고백
· 2~30대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느껴
· 엄정화, 미모의 여동생 공개 ‘우월한 집안이네!’
· 장마철의 복병 무좀, 그 대책은?
· 유세윤의 UV, MBC 8시 뉴스 출연 ‘빵터지는 이태원 프리덤’
· 비키니 입고 싶지?‘바나나다이어트’가 답이야

입력 2011-06-21 16:46:09 수정 2011-06-21 16:4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