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모마온라인스토어가 제안하는 장마철 극복 소품

입력 2011-06-22 10:13:26 수정 2011-06-22 10:15: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마가 시작되면 일조량이 적어 우울한 기분을 느끼기 쉬운데다 잦은 비로 생활까지 불편해 진다.

이 때 기발한 소품 하나로 기분 전환은 물론 생활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면 장마철을 보다 재미있게 보낼 수 있다.

현대카드 프리비아가 운영하는 모마온라인스토어(www.momaonlinestore.co.kr)에서는 장마철에 빛을 발휘할 디자이너의 감성을 담은 기발한 아이디어 소품을 선보이고 있다.

장마철에 가장 필수적인 우산은 매일 가지고 다녀야 할 다소 귀찮은 존재.

이때에는 평범한 우산보다 유머가 넘치는 우산을 선택하면 기분전환은 물론 패션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어 더욱 좋다.

비오는 날에도 골프에 대한 열정이 수그러들지 않는 활동적인 사람을 위해 골프채와 우산이 만난 기발한 우산이 있다.


오프 더 코스 엄브렐러(Off the Course Umbrella)는 젊은 디자이너 세바스찬 에라주리즈가 비 오는 날에 친구들과 골프를 치면서 영감을 얻어 발명한 우산이다.

모던한 느낌이 비오는 날에 기분 좋은 유머를 선사한다.

한 가지 단점이 있다면, 절대로 골프 클럽으로 대신 사용하면 안 된다는 것. 가격 9만5천원.

모마의 데스티네이션 프로젝트는 1년에 두 번씩 세계적으로 관심 있는 대상이 될 수 있는 도시와 국가의 디자인을 소개하는 행사다.


데스티네이션 프로젝트 베를린에서 소개 된 네잎 클로버 우산꽂이(Clover Umbrella Stand)는 행운을 상징하는 클로버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내구성이 뛰어난 클로버 모양의 고리 4개에 일반 우산을 꽂거나 폴 상단에 2단 우산을 걸어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가격 13만5천원.

손에서 커피를 놓을 수 없는 커피홀릭이라면 장마철의 끊임없는 빗줄기에도 결코 컵이 젖지 않고 따뜻한 커피를 제공해주는 테이크아웃 커피잔을 찾을 것이다.


‘난 일회용 페이퍼 컵이 아니야”(I Am Not a Paper Cup)는 흔히 한 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 컵을 풍자해, 똑같은 모양이지만 이중구조로 되어 단열이 보장되는 도자기 컵과 실리콘 뚜껑으로 만든 컵이다. 가격 3만8천원


뉴욕 커피 컵(New York Coffee Cup)은 세라믹 소재의 지속 사용 가능한 컵이다.

뉴욕에서만 매년 1억8천만 개 이상이 사용되는 뉴욕을 상징하는 일회용 종이컵 디자인을 그라함 힐(Graham Hill)이 바꾼 것이다. 가격 2만9천원.

비오는 날에는 쇼핑도 부담스럽다.

종이 재질로 되어 있는 쇼핑백이 찢어질 위험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 일반 쇼핑백과 유사하지만 결코 일회용이 아닌 쇼핑백을 소지한다면 장마철에도 쇼핑이 훨씬 수월해 진다.


미국의 모마 디자인 스토어 쇼핑백이 비닐백으로 탄생했다.

사이드 패널에 생기 넘치는 마젠타 컬러가 장마철 우울한 기분을 날려주는 세련된 색감으로 인상적이다.

장마철은 물론 여름철 물놀이에도 유용한 필수품으로 사용 가능하다. 가격 5만3천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하지원, 한국 여배우 중 근육량 최고!
· 레이디 제인 ‘조련퀸’ 등극 ‘쌈디를 매너남으로 훈육’
· 빗속에서도 사랑스럽게, 여성미 강조한 ‘레인코트’
· 김청, ‘사랑과 야망’ 출연당시 왕따 당한 경험 고백
· ‘2억2천만원’, 신종사기 국제우편 괴엽서 출현
· 여성 건강, 월경상태와 자궁건강에 주의
입력 2011-06-22 10:13:26 수정 2011-06-22 10:1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