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효진, “연예인의 삶의 애환을 금방 잊지 말아주세요”

입력 2011-06-23 16:22:30 수정 2011-06-23 16:23: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매회 많은 화제를 낳으며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구애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공효진이 드라마의 마지막 촬영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새벽 밤샘 촬영이 이루어진 경기도 양주의 한 세트장에서 진행된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마지막 촬영은 알콩 달콩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구애정(공효진 분)’과 ‘독고진(차승원 분)’의 모습을 그리며 끝을 맺었다.

공효진은 차승원과 함께 실제 연인처럼 다정 다감한 분위기를 이끌어가며 새벽까지 진행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시종 일관 웃음을 잃지 않으며 마지막 촬영까지 최선을 다해 임했다.

감독의 최종 ‘컷’ 소리와 동시에 지난 두달여 동안 숨가쁘게 달려온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마지막 촬영이 끝나자 공효진은 함께 고생했던 정든 스텝들을 일일히 찾으며 수고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것은 물론, 함께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차승원에게도 고마운 마음과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공효진은 이날 마지막 촬영이 끝난 후, 그동안 최고의 사랑에 수많은 격려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벌써 끝이라니 가슴이 너무 벅차다. 2달 동안 최고의 사랑을 받은 덕에 몸은 많이 힘들었어도 너무 행복했다. 구애정은 내가 그 동안 드라마에서 맡았던 어떤 캐릭터보다 외향적이고 솔직하고 밝은 스타일의 캐릭터라 연기하면서 나도 구애정과 함께 같이 설레고 즐거웠다. 다만 육체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작품이라 더 많은 것을 풍부하게 표현해내지 못해 아쉬운 점도 있다”고 밝혔다.

“‘최고의 사랑’은 대중들의 사랑과 비난이 공존하는 연예계의 현실적이고 고질적인 면이 너무 무겁지도 않고 비화되거나 신파스럽지 않게 그러면서도 밀착되게 보여드릴 수 있던 드라마였던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저 역시 연예인의 한 사람으로써 제일 피부에 와 닿는 얘기였고 그런 부분들을 이쪽 업계 동료들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과 함께 공감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제일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드라마는 끝나지만 ‘최고의 사랑’과 함께 느끼셨던 연예인들의 삶의 애환과 무게 등이 금방 잊혀지지 않고 오래도록 여운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최고의 반응으로 성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들 덕분에 너무 행복했다.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끝맺었다.

한편, 드라마 ‘최고의 사랑’은 토크쇼에 출연한 ‘독고진’이 자신이 사랑하는 연인이 ‘구애정’이라고 밝히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스토리를 전개하고 있다.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MBC 수목드라마 ‘최고의 사랑’ 마지막 회는 오늘 밤 9시 55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트로트 그룹 아이리스 이은미, 남자친구가 휘두른 흉기 찔려 사망
· 양준혁, 미스코리아와 영상 소개팅 ‘노총각 탈출?'
· MD가 뽑은 상반기 아이디어 1위 소맥잔 2위는?
· 윤은혜, 김하늘, 유인나가 선택한 시계는?
· 여신포스 원한다면 ‘여신원피스’
· 여름철 성수기 여행, 제 값 내고 다녀오면 ’바보‘

입력 2011-06-23 16:22:30 수정 2011-06-23 16:23: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