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뜨는 상권, 뜰 만한 상권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뜨는 상권, 뜰 만한 상권

입력 2011-06-24 14:08:24 수정 2011-06-24 14:08: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영업자는 물론 예비창업자, 나아가 일반 대중에 이르기까지 ‘상권’에 대한 관심은 부동산이나 창업의 여러 측면 중에서도 지대한 축에 속한다. 창업자 뿐만 아니라 소비자 역시 상권에 대한 관심은 늘 풍부하다.

이는 상권이 단순히 점포만 많이 모여 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한 현상이다. 상권은 소비자에게는 본인의 소비적 개성을 드러내는 하나의 바로미터가 되고 창업자에게는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하지만 상권의 힘이나 위상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는다. 상권은 시대와 문화 트렌드 흐름을 따라 계속 변하기 때문이다.

좋은 예가 홍대 상권이다. 이곳은 2002년 한일월드컵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상업지구로 발돋움했고 이후 커피와 음악이 문화코드로 자리 잡는 과정에서 이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현재는 이웃한 신촌 상권을 압도하며 대세로 인정받고 있다.

앞으로 제2, 제3의 홍대 상권이 나오지 말라는 법 역시 없다. 그렇다면 현재 서울에서 뜨고 있는 상권은 실제로 어디일까.

◆ 합정역 카페거리·이태원 꼼데가르송 길... 성장 잠재력 풍부한 곳

앞서 언급한 두 상권과 달리 합정역 카페거리와 한강진역 꼼데가르송 길은 아직 주목하는 이가 많지 않다. 현재도 소수 매니아들이 찾고 있을 뿐 본격적인 유명세를 탄 곳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 업계는 이 두 곳을 계속 주목하고 있다. 왜냐하면 합정역 카페거리와 한강진역 꼼데가르송길은 바로 인근에 홍대와 이태원이라는 유력 상권이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상수역 상권과 신사역 먹자골목이 주목을 받게 된 주된 이유가 각각 홍대와 가로수길 인근에 위치하고 있었다는 지리적 장점 때문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합정 카페거리나 꼼데가르송길 역시 비슷한 행보를 밟을 것이라는 예측도 가능하다.

먼저 합정역 카페거리를 보면 이곳은 아직 상권으로써의 모습이 채 갖춰지지 않았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2·6호선 환승역인 합정역 5번 출구로 나와 바로 보이는 자전거 점포를 끼고 오른쪽으로 돌아 들어가면 펼쳐지는 이 거리는 아직 주택가의 모습이 상당히 남아 있는 모습이다.

전반적인 모습을 보면 1층을 점포로 개조한 가게가 하나 둘씩 늘어나면서 이곳에 개인 카페와 식당 등이 들어서고 있다. 아직 유동인구가 많지 않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주말이면 연인이나 사진에 취미를 붙인 사람들이 조금씩 찾고 있는 추세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카페거리 점포는 매물이 많지 않은 가운데서도 권리금이 오르고 있는 상태다. 추세 파악을 위해 실제 이곳에 위치한 한 커피전문점 시세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3월 권리금 3000만원에 매매됐던 것이 올해 3월 들어 권리금 8000만원에 다시 매물로 나왔다. 권리금이 1년 만에 5000만원 오른 셈이다.

이와 함께 점포라인 DB에 등록된 카페거리 인근의 점포 매물 20여 개를 조사한 결과 전반적으로 홍대상권과 가까운 점포일수록 권리금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매물이 많지 않아 통계 산출이 불가능하고 점포 입지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홍대상권과 가까운 점포는 평균 권리금이 1억 원을 조금 상회하는 수준. 반면 합정역 쪽 점포는 5~7000만원 선으로 평균 40% 가량 저렴했다.

이는 이 카페거리가 홍대상권에서 발원했다는 점을 확인시켜주는 것은 물론 추후 이 거리가 합정역 방면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예측을 가능케 한다. 따라서 이 지역에서 창업할 계획이 있다면 합정역 방면 점포들을 유심히 보는 것이 좋다.

한강진역 꼼데가르송길 역시 합정동 카페거리와 함께 성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상권으로 평가받고 있다. 꼼데가르송길은 6호선 한강진역을 기점으로 이태원역 방면으로 6~700m 가량 뻗어 있는 이태원로 양쪽 지역을 지칭한다.

꼼데가르송길이 될성부른 떡잎으로 인정받고 있는 것은 이태원 상권과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과 함께 주변에 유동인구를 끌어들일 만한 유력시설이 들어서 있거나 앞으로 들어설 것이라는 점 때문이다.

가장 먼저 삼성 미술관 리움이 들어섰고 현재 이 거리의 이름이 된 꼼데가르송 브랜드가 이곳에 패션과 문화, 음식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대형 복합매장을 열었다. 또 외식 프랜차이즈로 유명한 SPC 그룹도 자사 산하의 브랜드를 총 집결시킨 레스토랑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또 두바이 7성급 호텔 수석조리사 경력으로 유명한 에드워드 권이 주방장을 맡은 레스토랑이 탄생해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고 독특한 문화 컨셉을 지닌 카페와 레스토랑들이 하나 둘씩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여기에 모 캐피탈사가 한강진역 인근에 문화공연장을 세우기로 하면서 꼼데가르송길에 대한 관심은 비단 소비자만의 것이 아니게 됐다. 문화코드를 중요시 하는 2~30대 소비인구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이 지역에서의 창업을 고려하는 예비창업자도 늘고 있는 것이다.

이렇다보니 권리금이나 임대료 수준이 오르는 것은 당연한 수순. 2009년부터 올해까지 등록된 꼼데가르송길 소재 점포 155개를 조사한 결과 평균 권리금은 2009년부터 2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3㎡당 권리금을 보면 2009년 217만4536원에 그쳤으나 2010년 들어 289만7513원으로 33.25%(72만2977원) 오른 데 이어 올해는 382만9072원으로 다시 32.15%(93만1559원) 올랐다.

아울러 3.3㎡당 보증금과 월세도 최근 1년 간 크게 올랐다. 보증금의 경우 지난해 70만1003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들어 113만1436원으로 61.4%(43만433원) 올랐고 월세도 지난해 5만646원에서 올해는 6만8827원으로 35.9%(1만8181원) 올랐다.

점포라인 정대홍 팀장은 “유력시설이 다수 분포해 있어 인구 유입이 꾸준히 계속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태원 상권과의 연계성도 나쁘지 않기 때문에 창업자는 물론 건물 투자자에게도 매력적인 지역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대홍 팀장은 “합정 카페거리나 한강진 꼼데가르송길 모두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수요가 더 몰리기 전에 상권의 확대방향을 가늠해보고 그 지역 내 점포를 선점하는 전략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미현 기자(mhlee@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구라, “이경규는 지독한 이기주의자”
· 세 끼 다 먹고 20kg 감량한 ‘종이컵 다이어트’ 화제
· 빅마마소울, 4살 연하 남편, 11살 연상 남편 부부이야기 화제

· 법원, 삼성반도체 근로자 백혈병 일부 승소 판결
· 예비신부 유진, 요정 아닌 뚱녀 변신?
· '하의실종 패션‘의 완성은? 늘씬한 다리
입력 2011-06-24 14:08:24 수정 2011-06-24 14:08: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