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효진-유재석, ‘가족이 돼 보고픈 연예인’ 1위

입력 2011-06-28 11:03:18 수정 2011-06-28 11:0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탤런트 공효진과 국민MC 유재석이 ‘한번쯤 가족이 돼 보고픈 남녀 연예인’ 1위로 선정됐다.
자격증·공무원 전문 교육기업 에듀윌은 지난 6월 3일부터 9일까지, 문화공연 이벤트에 참여한 회원 910명을 대상으로 설문이벤트를 실시했다.

‘한번쯤 가족이 돼 보고픈 여자 연예인’은 공효진이 27.9%(254명)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최근 종영된 드라마 ‘최고의 사랑’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큰 인기를 모은 공효진은 일명 ‘공블리’로 불리며, 드라마에서 맡은 역할과는 반대로 국민 호감 여배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엄친딸’로 불리는 김태희는 24.7%(225명)로 2위를, ‘섹시디바’ 이효리도 20.8%(189명)를 얻었다.

‘패셔니스타’ 김혜수는 14.0%(127명), ‘동안미녀’ 장나라 12.6%(115명)이었다.


‘한번쯤 가족이 돼 보고픈 남자 연예인’은 41.8%(381명)의 압도적인 지지로 유재석이 1위를 차지했다.

평소 바른 생활과 겸손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국민MC 유재석은 ‘자기관리 잘 할 것 같은 연예인 1위’, ‘직장상사로 모시고픈 연예인 1위’ 등을 차지하며 전 연령층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월드스타’ 비(본명 정지훈)는 20.5%(187명)로 2위를 기록했고, 1박 2일의 ‘순둥이’ 엄태웅은 17.3%(157명), ‘차간지’로 불리는 차승원은 16.3%(148명)이었다.

‘퀵마우스’ 노홍철은 4.1%(37명)를 얻었다.

한편 ‘가족의 행복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을 조사한 결과 38.8%(353명)가 ‘대화’를 꼽았다. ‘믿음’은 19.8%(180명), ‘이해’ 18.0%(164명)순이었다. ‘존중’은 14.8%(135명), ‘화합’ 8.6%(78명)이었다.

‘하루 평균 가족과의 대화시간’은 36.0%(328명)가 ‘1시간 이내’라고 밝혀 가족과 대화시간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시간에서 2시간미만’은 25.6%(233명), ‘30분미만’이라는 응답도 25.0%(227명)를 차지했다.
‘2시간에서 3시간미만’은 7.6%(69명), ‘3시간 이상’은 5.8%(53명)에 그쳤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으뜸 기자(ced@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정위, 신라면블랙? 그저 라면일 뿐···과징금 1억 5,500만원
· 김주하, ‘서른 이후 돋보이는 최고의 여성’ 1위 선정
· 한혜진-정시아-최현정, ‘같은 옷 다른 느낌!’
· 여드름, 가슴과 등을 조심해라

· 구하라 ‘런닝맨’ 반말 논란, 열심히 하는 하라구 되겠습니다’
· 스트레스성 불면증, 따뜻한 우유나 보양식으로 챙겨야
입력 2011-06-28 11:03:18 수정 2011-06-28 11:04: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