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견미리, 줄기세포 주식투자로 '대박났네'

입력 2011-06-28 14:01:39 수정 2011-06-28 14:02: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탤런트 견미리와 가수 태진아가 주식 투자로 대박이 나 화제다.

견미리와 태진아가 투자한 에프씨비투웰브가 첫 줄기세포치료제 '하티셀그램-AMI'을 생산하는 에프씨비파마셀을 합병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2년 전에 이 회사의 유상증자에 참여했다가, 최근 주가가 급등하면서 평가 차익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지난 24일 이 치료제의 품목을 허가하고서 에프씨비투웰브는 사흘 연속 상한가로 치솟았다. 28일 현재 주가는 13만2천원인 상태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현재 견씨의 보유 주식 가치는 73억3천300만원, 조씨는 8억1천500만원이다.

이들은 에프씨비투웰브가 우회 상장을 하기 전인 2009년 7월8일 여성용 정장 제조업체인 로이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각각 5만5천555주, 6천173주를 취득했다.

당시 주당 가격이 1만6천200원이었다. 투자금이 각각 9억원, 1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원금의 약 8배 수익을 거뒀다.

에프씨비투웰브는 견씨와 조씨의 투자 소식이 공개되고 나서 우회 상장을 해, 사전 정보 누출 의혹이 일어 한때 14만원까지 치솟던 주가가 작년에는 3만원대로 추락했다.

한편 두 사람의 지분은 언제든지 매각해 현금화할 수 있는 상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정위, 신라면블랙? 그저 라면일 뿐···과징금 1억 5,500만원
· 김주하, ‘서른 이후 돋보이는 최고의 여성’ 1위 선정
· 한혜진-정시아-최현정, ‘같은 옷 다른 느낌!’
· 여드름, 가슴과 등을 조심해라

· 구하라 ‘런닝맨’ 반말 논란, 열심히 하는 하라구 되겠습니다’
· 스트레스성 불면증, 따뜻한 우유나 보양식으로 챙겨야
입력 2011-06-28 14:01:39 수정 2011-06-28 14:02: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