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의 아이 문제행동 대처법 - ‘ADHD'

입력 2011-06-29 16:22:42 수정 2011-06-29 16:23: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들은 간혹 행동이 통제되지 않을 때가 있다. 쉬지 않고 떠들기도 하고, 차례를 기다리지 못해 정신없이 움직이기도 한다. 어떤 아이들은 이런 행동들이 심각하여 학교생활 및 가정생활에 장애가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런 심한 증상을 가진 ADHD아동들이 치료를 제때 제대로 받지 못할 경우, 성장하면서 심각한 문제를 겪게 되는데, 학습장애, 품행장애, 대인관계 문제, 실직 등이 여기에 속한다.

하지만 ADHD의 증상은 제대로 된 진단과 적절한 치료만 병행되면 어렵지 않게 사회에 잘 적응하며 완치나 삶의 질 관리에 있어 문제가 되지 않는다.

만일 우리아이가 ADHD라 하더라도 조기에 소아정신과 전문의의 적절한 도움만 받는다면, 행복하고 건강한 일생을 살 수 있다. 이러기 위해서는 부모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아이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적은 워킹맘의 경우 그로 인해 아이에게 문제가 발생한 것 같아 죄책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서울 신경정신과의원 방현숙 전문의에 의하면 “엄마가 아이와 보내는 시간의 양이 ADHD의 발병과는 무관하다”고 한다.

경기도여성능력개발센터에서 운영하는 ‘워킹맘의 정보창고’에서는 ADHD관련해 부모들이 우려하는 사항을 전문가와의 인터뷰 동영상을 제공한다.

ADHD의 증상과 오해, 워킹맘의 아이 지도방법 등을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공효진-유재석, ‘가족이 돼 보고픈 연예인’ 1위

· 잇 아이템 ‘튜튜 스커트’로 헐리웃 키즈 따라잡기!
· 중학교 기말고사, 고득점 받는 공부법은?
· 임재범 ‘나치 의상은 반어적 퍼포먼스’ 해명
· 여자들만 레인코트 입나? 남성 레인코트 출시 강세

· 우리는 왜 재테크에 실패하는가?
입력 2011-06-29 16:22:42 수정 2011-06-29 16:2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