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왕종근, 사기당해 퇴직금 다 날린 사연

입력 2011-06-30 14:36:07 수정 2011-06-30 14:3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인 왕종근이 과거 사기로 퇴직금을 다 날린 사연을 공개했다.

왕종근은 오는 2일에 방송되는 SBS '붕어빵-가족특집'에서 퇴직 이후 퇴직금을 모두 잃고 마음 고생했던 날들에 대해 고백했다. 왕종근은 KBS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하다 지난 1999년 프리랜서 선언을 했다.

거절을 못 하는 마음 약한 성격 탓에 세 번의 큰 사기에 휘말렸던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왕종근은 퇴직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쓰레기에서 기름을 얻을 수 있다는 지인의 사업설명에 혹해 퇴직금을 투자했지만 그 후로 지인과 연락이 닿지 않아 모두 잃었다고 한다.

"그 이후 골프 사업에 투자해 부사장 자리에 이름까지 올렸는데 얼마 안 있어 회사가 없어지는 바람에 피해자 중 하나인 자신이 빚쟁이들에게 독촉 전화를 받았던 사건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 가운데 가장 큰 사건은 집을 담보로 대출까지 받아 부도난 회사에 투자했던 일이다. 왕종근은 "그때 아내가 매일 전화하고 직접 찾아가기까지 해서 겨우 돈을 돌려받았다"며 "그 이후로 투자의 '투', 사업의 '사'도 못 꺼내고 내 명의로 된 통장도 없다. 돈 문제 있어서는 아내의 허락을 꼭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왕종근의 파란만장한 사연은 2일 오후 5시15분 방송되는 SBS '스타 주니어쇼 붕어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윤계상-서지석, '하이킥3,짧은 다리의 역습'서 허당형제
· 어려울 땐 기본부터, 스타일링 TIP
· 몸매종결자 박한별의 바캉스 룩

· 증권사 직원이 휴가 전 사놓고 갈 주식은?
· 한스킨 ‘파격 이벤트’ 최대 80% 할인

· 컴퓨터 앞 직장인, ‘중년안’ 올 수 있다

입력 2011-06-30 14:36:07 수정 2011-06-30 14:3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