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희-예원,'영스에서 절친호흡 보여드릴께요'

입력 2011-07-04 13:20:52 수정 2011-07-04 13:37: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국의 아이들 멤버 광희와 쥬얼리 멤버 예원이 지난 2일 DJ 김희철에 이어, SBS 파워 FM 영스트리트의 DJ로써의 첫 호흡을 보여주며 무사히 신고식을 치르며 합격점을 얻었다.

광희와 예원은 연습생 시절부터 절친한 친구로 알려져온 만큼, 영스트리트 제작진은 이들이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10대 20대 청취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DJ 발탁 배경을 밝혔다.

지난 2일과 3일 주말 동안 첫 DJ 신고식을 마친 광희와 예원은 “굉장히 떨렸다. 게스트로 라디오에 참여하는 것과 라디오 프로그램을 이끌어간다는 것은 완전히 다른 일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꼈다.” 고 밝히며, “하지만 선배님들과 동료들의 든든한 응원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

특히 영스트리트의 전 DJ셨던 김희철 선배님이 첫 방송 전 ‘열심히 하던 대로만 잘 하면 된다. 부담 갖지 말고.’ 라는 문자를 보내 주셨다. 너무 긴장 돼 대본도 눈에 잘 들어오지 않았었는데 그 문자를 받고 기운이 났다.” 라고 첫 DJ로서의 소감을 전했다.

전 DJ 김희철 외에도 이들의 첫 방송을 축하하기 위해 신동과 규리는 제국의 아이들과 쥬얼리의 인기곡인 ‘Here I am’ 및 ‘모를까봐서’를 인용한 재치 넘치는 축하화환을 보내 눈길을 끌었고, 쥬얼리의 다른 멤버인 세미는 직접 스튜디오에 케이크를 들고 와 광희와 예원을 응원했다.

이처럼 선배들과 동료들의 지원 속에 DJ로서의 첫 발을 내디딘 광희와 예원은 “귀엽다. 둘이 찰떡궁합이라 즐겁다.” “현 DJ들 중 최연소 DJ들이라 그런지 방송이 신선하다.” “광희의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낭랑한 예원의 목소리가 참 듣기 좋다.” 등 긍정적인 평을 받았다.

이들의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광희와 예원이 DJ로서 청취자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특히 광희는 가끔씩 부정확한 발음과 말끝을 흐리는 버릇이 있어 발음 교정에 신경을 썼고, 예원은 책이나 다른 방송 등 곳곳에서 좋은 문구를 발견할 때마다 메모를 하곤 한다. 회사 내에서도 광희가 종종 사내방송이라며 DJ 연습을 했었는데, 두 신입 DJ를 좋은 시선으로 봐 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광희는 오는 8일 스페셜 싱글 “Watch Out!!’으로 컴백, 가수로서의 본업 역시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강제규-장동건-오다기리’ 막강 트리오, 영화 '마이웨이'
· 드라마 속 완판녀들의 사랑을 받은 아이템은?
· 나도 한번 하의실종에 도전해봐?
· 왕지혜, ‘로코여왕’ 자리 놓고 최강희에 도전장!
· 어려 보이고 싶은 남자들을 위한 백팩 스타일링
입력 2011-07-04 13:20:52 수정 2011-07-04 13:3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