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스리플리’ 최명길, 숨겨진 정체 밝혀져

입력 2011-07-05 10:21:44 수정 2011-07-05 11:2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월화드라마 ‘미스 리플리’ 최명길의 숨겨졌던 정체가 드디어 밝혀졌다.

‘미스 리플리’ 지난 7월 4일 11회 방송에서 극 중 세계적인 리조트 몬도그룹의 부회장이자 송유현(박유천 분)의 새 어머니인 이화(최명길 분)가 장미리(이다해 분)의 친모임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극중 장미리가 어릴 적 살던 아파트를 찾았던 송유현은 미리의 호적등본을 살펴보던 중 “아버지는 사망하고 어머니 김정순은 주민등록이 말소되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장미리의 어머니가 ‘김정순’이라는 점과 장미리가 그토록 찾던 엄마가 찾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됐던 것이다.

여기서 반전이 시작됐다. 이후 개인 대여 금고를 보관하는 곳에 방문한 이화가 주민등록번호를 누르고 신상을 확인하는 작업을 시작하면서 이화의 모니터에 ‘김정순’이라는 이름이 나왔다.

이어 대여금고 안 깊숙이 보관돼있던 여권과 ‘김정순’이라고 적힌 주민등록증, 승무원 수첩을 펼쳐보던 이화는 수첩 안에서 낡은 사진을 꺼내들었고, 어린 장미리와 자신이 나란히 서 있는 낡은 사진을 애틋한 심정으로 쳐다봤다. 이화가 어린 시절 버리고 떠난 딸이 다름 아닌 장미리였던 것이 밝혀진 셈이다.

하지만 장미리가 자신의 딸인 것을 모르는 이화가 송유현과 장미리의 결혼에 대해 극단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고있다. 이화는 장미리가 송유현을 사랑하기 때문에 만나는 것이 아니라고 확신하고, 장미리에게 “집도 가족도 없이 자란 고아”라는 표현으로 모멸감을 주며 송유현과 헤어질 것을 종용했다.

이화의 독설을 들은 장미리가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그려지며 앞으로 펼쳐질 이화와 장미리, 그리고 송유현과의 파란만장 스토리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엄청난 반전이다’,‘미리와 이화가 분위기가 비슷하더라니!’,‘언제쯤 밝혀질지 너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1회 엔딩부분에서는 이화가 만든 가족모임 자리에 장명훈(김승우 분)이 초대되면서 장미리와 장명훈이 서로 맞닥뜨리는 장면이 담겨져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정진, 미모와 실력을 갖춘 ‘여친’ 깜짝공개
· 지드래곤, ‘미존개오’ 정형돈에게 ‘보고있나?’
· 오피스 룩 스타일 참고서 ‘미쓰 아줌마’ 정시아
· 하의 실종 패션, ‘숏팬츠+컨버스’ 로 마무리
· 하하,‘무도가요제’서 부른 ‘찹쌀떡’ 사정상 녹음못해

입력 2011-07-05 10:21:44 수정 2011-07-05 11:2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