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효성, ‘연습생시절 아버지 임종 못지켜’ 눈물

입력 2011-07-06 09:45:08 수정 2011-07-06 09:4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SBS '강심장'의 지난 5일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전효성은 "가수의 꿈을 위해 전속계약을 맺고 연습생 시절을 보내던 중 아버지의 투병 소식을 알았다"며 "청주에 내려갔는데 내가 알던 아빠의 모습이 아니었다. 굉장히 마른 모습으로 병실에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임파선암에 걸려서 목구멍까지 암세포가 퍼진 상태였다. 아무것도 넘길 수 없어서 40일 동안 굶으셨다고 했다"며 "나를 잘 알아보지 못하고 말도 제대로 못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효성은 "'다음 날 연습이 있으니 서울로 올라가라'는 어머니의 말에 서울에 왔고 그 사이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마지막 아버지 가시는 길을 지켜드리지 못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전효성은 "처음 1위 했을 때 아빠 생각이 많이 났다"며 "아빠와 가족들이 나를 사랑해주는 만큼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딸이 되도록 할게. 앞으로도 계속 지켜봐줘"라고 영상편지를 남겼다.

시청자들과 누리꾼들은 ‘효성양 티비에서 밝은 이미지라 더 슬프다’, ‘힘내고 열심히 활동했음 좋겠다’, ‘아버지가 자랑스러워 하시겠다’ 등 응원과 격려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시크릿은 7월 6일 일본에서 ‘마돈나’로 쇼케이스를 갖고 일본 활동을 시작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수만-양현석-박진영, 차세대 K-pop 주인공 발굴한다!
· 주병진, ‘무릎팍 도사’ 서 무슨 말을 할까?

· 공정위 G마켓-옥션 합병 승인, 슈퍼甲의 탄생?
· 빅재미 모은 ‘정재형의 깨알영상 플레이어’화제
· 하의실종보다 더 핫하다! 보이프렌드 핏 스타일

입력 2011-07-06 09:45:08 수정 2011-07-06 09:4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