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뇌탈출증’ 앓던 모하메드, 11시간 수술 끝에 새얼굴을 선물

입력 2011-07-08 16:51:43 수정 2011-07-08 16:52: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난과 열악한 의료 환경 때문에 현지에서 치료가 불가능했던 아프리카 수단 어린이가 후원단체와 서울대학교병원 의료진의 도움으로 새 삶을 살게 됐다.

모하메드 아바키르(10세)군은 선천적으로 뇌가 이마와 코 사이 피부 밑으로 혹처럼 불룩하게 튀어나온 ‘뇌탈출증’을 앓고 있었다. 튀어 나온 뇌는 시야를 가리고 있기 때문에 책 읽기가 불편한 것은 물론 정상적인 학교생활도 불가능하였다.

이에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신경외과 왕규창 교수와 성형외과 김석화 교수는 지난 7월 5일 오전 8시부터 11시간 동안 튀어나온 뇌를 제자리로 집어 넣고, 없는 뼈를 이식해 더 이상 뇌가 나오지 않는 수술을 하였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현재 모하메드는 병동에서 회복 중에 있다.

왕교창 교수는 “아이의 지능이 정상인 것으로 나타나, 수술 후 일상생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며 “하루 빨리 모하메드가 외모에 자신감을 얻고 학교생활을 즐겁게 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모하메드가 한국에서 수술을 받게 된 것은 서울의대 기생충학교실 홍성태 교수의 소개로 이뤄졌다. 홍성태 교수는 지난 해 12월 혈액을 통해 감염되는 디스토마인 ‘주혈 흡충’ 퇴치사업을 위해 수단에 방문했다가 모하메드를 만났다.

홍 교수는 모하메드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서울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에 진료 의뢰를 하였다. 이에 모하메드는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후원회, 주한수단대사관, 서울대의대 진료 동아리 ‘이울진료회’, 한국건강관리협회의 진료비 후원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새로운 희망을 가지게 되었다. 모하메드는 곧 퇴원을 앞두고 있으며 앞으로 20일간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한편 7월 7일에는 타즈딘 알하디 주한 수단대사가 병동을 방문하여 모하메드를 위로하고 수술을 집도한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조다연 기자(cd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친몸매 장윤주, '강동원과 사귀고 싶었다'
· 30代 연금식 보험 가입 최다, ‘노후대비 해야죠’

· 황수정과 신인가수 서윤, 여전한 갈등상태
· 오지헌, 42kg 감량 사진 화제 ‘누구세요?’
· 무한 매력 데님, 여름에 입어야 진짜 멋쟁이
입력 2011-07-08 16:51:43 수정 2011-07-08 16:5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