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데님 숏츠팬츠로 불쾌지수 Down! 스타일은 UP!

입력 2011-07-11 16:11:03 수정 2011-07-11 16:1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작열하는 태양은 본능적으로 시원한 것을 찾게 한다. 조금이라도 더 드러내 더위를 피하고 싶은 여름에는 누구나 하나쯤 가지고 있는 ‘반바지’를 입게 된다.

특히 짧은 바지는 어느새 ‘핫팬츠’라는 이름으로 여성들에게 각광받고 있고, 거리에서는 숏팬츠를 멋지게 소화한 남성들을 쉽게 볼 수 있다. 평범한 반바지를 하나의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활용 할 수 있는 방법이 여기에 있다.


▲ 귀여움 속에 섹시함!

흔히 반바지라 불리던 숏팬츠는 그 길이가 점점 짧아지며 ‘핫(Hot)팬츠’라는 패션 아이템으로 탄생했다. 짧게 입었을 때 시원하게 드러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많은 여성들의 필수 아이템이 된지 오래다.

특히 때에 따라 허리 부분에 서스펜더를 부착할 수 있는 트루릴리젼의 핫팬츠는 귀여운 이미지를 자아낸다. 상대적으로 어두운 톤의 팬츠에 피치 계열의 티셔츠로 포인트를 주고 샌들로 슬림한 다리 라인을 강조할 것을 추천한다.


▲ 심플함 속에 포인트를!

남성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다. 긴 바지만 고수하던 이들도 여름에는 시원한 것을 찾게 되는 법.

빈티지한 워싱이 돋보이는 트루리릴젼의 숏팬츠로 ‘쿨’한 남성으로 거듭나보자. 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만큼 어두운 계열의 상의보다는 퓨어한 화이트 컬러로 청량감을 더한다. 소매를 살짝 접어 엣지를 더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 때 슈즈 선택 또한 중요한데, 발등이 드러나는 보트슈즈는 언제 어디로든 훌쩍 떠날 수 있을 것만 같은 여유로움을 준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여름이면 숏팬츠 아이템을 찾게 되는데, 컬러를 비롯한 아이템 선택에 포인트를 두는 것이 좋다”고 하면서, “핫팬츠나 숏팬츠는 데일리 웨어나 바캉스룩 등 활용도가 높기 때문에 꾸준한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넌내반’ 정용화의 키스만큼 달콤한 메신저 룩
· [임신/출산]태아를 위한 열 달 편식
· 컴퓨터 고장 잦은 여름철, 이렇게 관리하세요
· 5cm 더 빵빵하게 ’왕뽕 비키니’를 아십니까?
· 피임약, 번들거리는 피부와 여드름에도 효과

입력 2011-07-11 16:11:03 수정 2011-07-11 16: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