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온가족이 함께하는 국립극장의 명작 공연 한마당!

입력 2011-07-22 09:38:29 수정 2011-07-22 14:13: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제공 국립극장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국립극장의 ‘어린이우수공연축제’가 오는 7월 26일부터 8월 24일까지 별오름 극장과 KB하늘극장서 펼쳐진다.

‘어린이우수공연축제’는 국립극장과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가 공동으로 기획한 어린이들을 위한 공연예술축제로서 2010년 시작된 이래 어린이와 가족단위 관객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겨울방학 기간에 펼쳐진 상반기 겨울축제가 우수 어린이 공연 레퍼토리와 체험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면, 이번 하반기 여름축제는 공연뿐만 아니라 예술체험, 워크숍, 전시 등 축제를 찾은 관객들이 공연의 여운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도록 보다 균형 있게 구성하였다.

참여하는 우수공연으로는 '극단금설'의 닥종이 인형극 '이불꽃', '극단 즐어운 사람들'의 일본 오키나와 키지무나 페스티벌과 공동 제작한 '내가 울어줄게' 그리고 '마법과 인형극단'의 '인형극 배우' 등을 마련하여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 출산의 신비로움과 향수를 다룬 닥종이 인형극 '이불꽃'

닥종이 인형극 '이불꽃'은 오는 7월 27일 부터 8월 7일까지 별오름극장서 공연한다.

지난 상반기 축제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또다시 어린이 우수공연축제의 앵콜 무대에 선다.

1960~197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가족의 사랑을 담은 '이불꽃'은 순심이가 잉태되고 태어나기까지 기나긴 과정에서 겪게 되는 희노애락의 가족사를 보여주는 연극으로 어린이는 물론 가족 구성원 모두가 따뜻한 모성애와 지극한 가족애를 느끼게 하는 작품이다.

'이불꽃'은 닥종이로 정성스레 만든 30cm 남짓의 정감 있는 인형과 소품이 소박한 작품과 어우러져 작은 무대를 가득 채운다. 또한 애니메이션, 그림자극 등 여러 표현기법을 사용해 시각적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온 가족이 관람하기에 좋도록 구성했다.

더불어 공연과 함께 부대행사에서 공연의 주요 재료로 쓰인 닥종이를 활용한 ‘닥종이 워크숍’도 체험할 수 있어 관객들은 공연에서 보았던 인형과 소품을 직접 제작하고 조종해 보는 경험을 통해 공연의 여운을 보다 오래 간직할 수 있다.

- 타인을 위해 울어주는 것은 가장 큰 사랑의 방식 '내가 울어줄게'

'내가 울어줄게'는 오는 8월 10일 부터 8월 21일까지 별오름극장서 공연한다.

한-일 합작인 '내가 울어줄게' 는 늘 울기만 하는 울보공주와 남을 괴롭히며 즐거움을 찾는 웃음왕자, 그리고 그 둘 사이에서 타인의 고통과 기분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광대의 이야기다.

기획부터 제작, 출연에 이르기까지 한일 양국의 어린이공연예술 전문가들이 함께한 작품이다. 타인을 위해 울어줄 수 있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사랑의 방식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아이들 특유의 낙천적인 마음과 상대방의 아픔을 나의 것으로 여길 수 있는 동심을 그려낸다.
이 작품은 ‘2010년 일본의 오키나와 키지무나 페스티벌에 공식 초청작품’으로 언어의 제약을 넘어 웃음과 울음이라는 상반된 코드를 통해 개개인이 ‘우리’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았다.

작품 안에서 관객의 상상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언어를 최소화하고 배우의 신체와 소리를 최대한 활용해 정서나 상황을 표현했다. 또 이를 무대 밖 부대행사로 구성, ‘일상의 소리 리듬워크숍’을 통해 우리가 무심히 지나치던 일상의 소리와 사물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 배우와 인형이 함게 무대에서 보여주는 마리오네뜨 인형극 '인형극 배우'

'인형극 배우'는 오는 8월 4일 부터 8월 6일까지 KB국민은행 청소년하늘극장서 공연한다.

KB국민은행 청소년하늘극장에서는 국내 마리오네트 인형극 분야의 개척자라고 할 수 있는 옥중근 대표가 이끄는 마법과 인형극단의 마리오네뜨 인형극 '인형극 배우'가 배우가 직접 무대 위에서 시연해 보이는 섬세한 움직임을 통해 인형의 손가락 하나하나가지 움직이는 신비한 세계로 초대한다.

우리말로 ‘줄 인형’을 뜻하는 마리오네트는 나무를 깎아 만든 인형의 손과 발, 턱 등 관절 마디마디를 실로 묶어 사람이 위에서 조정하면서 연출하도록 하는 인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마리오네트의 제작 과정과 구조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공연장 입구와 무대 곳곳에 마리오네뜨 인형들을 전시하여 장인의 숨을 불어넣어 사람처럼 움직이게 한 마법에 걸린 목각 인형을 가까이 감상하며 아이들은 피노키오 친구를 만난 듯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을 것이다.

문의 02-2280-4115~6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넌내반’ 속 박신혜, 상큼발랄 스타일링에 핸드백으로 포인트!
· “톱스타가 쓴대” 유아용품도 명품시대!
· 베네피트, ‘비라이트 래디언트 스킨케어’ 체험단 모집
· 해리포터 월드컵 ’최종 승자로 ‘스네이프’ 선정!

· 박카스 등 의약외품, 편의점서 28일부터 판매
· 아기 배탈? 수분·영양공급이 중요하다
입력 2011-07-22 09:38:29 수정 2011-07-22 14:13: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