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나라, ‘추녀-남장-절세미녀’ 3단 변신 눈길

입력 2011-07-30 18:38:23 수정 2011-07-30 18:39: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나라 주연의 중국판 코믹 대장금 ‘띠아오만 어의’가 국내 안방 극장을 찾는다. 중국전문채널 중화TV가 중화권 방영 당시 현지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최신 코믹퓨전사극 ‘띠아오만 어의’를 오는 8월 1일부터 매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띠아오만 어의’는 ‘화타(중국 후한의 전설적인 명의)’를 꿈꾸는 어설픈 실력의 침술사 하천심(장나라 분)이 정통 의술을 배우기 위해 황궁의 태의원에 들어가면서 겪게 되는 과정을 그린 코믹사극이다.

인기 중국드라마 ‘띠아오만 공주’의 뒤를 잇는 ‘띠아오만’ 두 번째 시리즈로, 장나라가 코믹 남장 연기뿐 아니라 추녀와 미녀 등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중화권 방영 당시 큰 호평을 받았다.

망가지는 것도 불사하는 장나라의 다양한 분장 모습은 큰 볼거리. 아름다운 여주인공의 모습뿐 아니라 원치 않는 황후 간택을 피하기 위해 추녀로 변신하기도 하고, 남장 차림의 악동 같은 모습을 선보이기도 하는 것. 특히, 추녀 분장 모습은 현지는 물론 국내에도 보도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장나라는 “하천심이라는 캐릭터는 극 초반에는 마냥 장난스럽고 코믹한 성격이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궁중암투’와 ‘음모’의 난관을 헤쳐나가며 조금씩 성장해간다. 점점 변모해나가는 하천심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라며 “띠아오만 어의 촬영시 매우 즐겁게 촬영을 했다. 그 즐거움이 안방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또한 중화권 미남 스타 두 명이 등장해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극한 효자로 듬직하지만 우유부단하고 눈치가 둔한 황제 ‘주력’역에는 태국과 대만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태국 훈남 스타 ‘TAE’가 열연한다.

또한 과거 전국 3위 스케이트 선수라는 특이한 경력에 가수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중국 배우 ‘고호’가 의적 ‘장철삼’으로 남성다운 모습을 선보인다.

‘띠아오만 공주’의 뒤를 잇는 작품인 만큼 국내 중드 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누리꾼들은 “띠아오만 시리즈와 장나라의 팬이라면 놓칠 수 없는 기회”, “장나라의 추녀 변신 사진을 국내 뉴스에서 본적이 있는데 실제 드라마에서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된다” 등의 다양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띠아오만 어의’는 교활하고 포악한 어의란 뜻의 작품명대로 쾌할하고 장난스러운 성격의 여주인공 하천심을 중심으로 시련과 역경을 이기고, 알콩달콩 로맨스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입력 2011-07-30 18:38:23 수정 2011-07-30 18:3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