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잎싹이 대단하네!', 손익분기점 150만 명 돌파

입력 2011-08-20 08:34:02 수정 2011-08-20 08:3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이 개봉 24일째인 8월 19일 오전 10시 총 관객수 1,501,434명(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돌파하며 드디어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마당을 나온 암탉’은 실패와 좌절을 거듭해온 한국 애니메이션의 불운을 딛고 그 동안의 숙원이었던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 100만 명 돌파와 함께 손익분기점까지 넘어섬에 따라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쓰게 되었다.

이는 오랜 상업영화의 제작 경험을 가진 명필름의 기획 제작 능력, 오돌또기의 애니메이션 제작의 전문성, 그리고 메이저 투자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의 배급력의 바람직한 협업의 결과인 셈이다.

또한 6년간의 치밀하고 치열한 제작 과정 중 이루어진 경기디지털콘텐츠진흥원과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적극적 지원도 도움이 됐다.

이와 같은 제작 사례를 통해 거두고 있는 상업적 성공은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의 성공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영화 ‘마당을 나온 암탉’은 한여름 성수기를 겨냥한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와 한국 영화 대작, 그리고 그 어느 때보다 많이 쏟아져 나온 미-일 애니메이션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개봉 4주차인 현재도 좌석점유율 58.24%를 지키며 놀라운 흥행 저력을 발휘하며 200만 돌파를 향해 가는 중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입력 2011-08-20 08:34:02 수정 2011-08-20 08:3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