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정태 아들 지후, 최연소 패션모델 데뷔?

입력 2011-08-22 09:35:30 수정 2011-08-22 09:3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성 강한 명품연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배우 김정태가 첫째 아들 지후 군과 함께 유아복 패션 화보를 촬영했다.

이번 화보 촬영은 제로투세븐 유아복 브랜드 알퐁소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정태 부자는 ‘즐거운 하루를 보내는 아빠와 나’라는 콘셉트로, 트렌디하고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 룩을 선보였으며, 영화배우 가족답게 다양한 표정과 생동감 있는 연출로 시종일관 현장 스태프들을 만족시켰다는 후문이다.

특히 아들 지후 군은 생후 6개월 된 아기임에도 불구하고 촬영장에서 떼쓰거나 울지 않고 카메라에 익숙한 듯 촬영에 임해 ‘과연 그 아빠에 그 아들’임을 입증했다.

촬영 당일 지후 군은 체크 패턴 상의와 베이지 컬러 하의가 붙어 있는 우주복(토들러복)을 착용, 점잖은 꼬마 신사 모습을 연출했으며 이어 캥거루 포켓이 달린 스타일리쉬 배기팬츠와 귀마개가 달린 방울 모자를 착용, 장난기 가득한 악동으로 변신했다.

알퐁소 관계자는 “개성 강한 캐릭터 연기와 코믹한 이미지의 김정태 씨가 아들 지후 군과 함께 시종일관 친구 같은 부자의 모습을 보였다”며, “아빠를 뛰어 넘는 아들 지후 군의 탁월한 연출력으로 아기 옷이 더욱 돋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김정태 부자의 스타일리쉬한 일상을 담은 알퐁소 화보는 리빙 매거진 레몬트리 9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소녀시대 ‘제시카’, 펑키 섹시 데님룩으로 색다른 변신
· 카페베네, 무료 커피아카데미 취미교육반 모집
· ‘만원대'로 즐기는 초가을 여행 어떠세요?
· 몸에 좋은 견과류, 알레르기·질식·곰팡이 주의
· 이 여름에 야상으로 뽐내고 싶다면.. 야상베스트!!
· 대세의 그녀들이 말하는 아름다움은?

입력 2011-08-22 09:35:30 수정 2011-08-22 09:3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