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업계 불문! ‘스포츠 마케팅’ 삼매경

입력 2011-09-02 17:15:49 수정 2011-09-02 17:16: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1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대구에서 개막하며 국내외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마케팅 및 이벤트 프로그램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또한 지난달 8일에는 남아프리카 공화국 더반에서 2018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평창이 선정되어 이미 절정에 올랐다고 여겨졌던 ‘스포츠’를 활용한 기업들의 마케팅 활동이 앞으로도 더욱 장기적이고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국내 기업들은 올림픽이나 세계육상선수권과 같은 국제적인 대회가 아닐지라도 다양한 스포츠 종목을 활용, 광고나 이벤트 및 여러 종류의 후원 사업 등을 실시하며 ‘스포츠 마케팅’에 전념하고 있다.

▲ 삼성전자, 육상 종목과 제품 특징을 기발하게 연결해 광고 마케팅 실시

삼성전자가 ‘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맞아 인쇄광고를 통해 육상의 순간을 가장 스마트하게 즐기는 방법과 대표 전자 제품의 특징을 살린 기발한 광고문구로 표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제로 TV CF로 널리 알려진 ‘하늘과 땅 차이’라는 표현이 육상종목 ‘장대높이뛰기’와의 연관성 찾아 인쇄광고로 이미지로 장대높이뛰기를 하고 있는 선수를 채택했다.

삼성전자는 ‘나만큼 하늘과 땅 차이를 아는 사람은 없다’라는 문구를 삽입, 광고물을 접한 사람들에게 스마트 TV와 장대높이뛰기 선수를 동일시 느끼게 하고 있다. 즉, 제품과 광고 이미지, 문구가 한데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게 한다는 의도다.

뿐만 아니라 NX11 디지털 카메라는 신기록 달성을 목표로 멀리뛰기를 하고 있는 선수를 배경 이미지로 선택해 ‘기록을 깨야 할 순간이 있다면 기록해야 될 순간이 있다’라는 문구를 삽입하고 기록성을 가진 카메라의 특징을 표현했다.

속도를 자랑하는 갤럭시 S2는 100m 육상경기 선수의 모습을 통해 ‘최고의 순간을 최고의 속도로 전하라’라는 문구를 활용, 빠른 속도를 자랑하는 제품을 드러냈다.

이번 ‘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인쇄 광고물에 대해 삼성전자 마케팅팀 전은주 과장은 “대표적인 육상종목과 스마트 전자제품의 장점을 접목시켜, 고객들이 육상의 즐거움과 묘미를 더욱 스마트한 방법으로 관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활용해 고객들이 재미있게 주시하고, 메시지를 이해할 수 있는 쌍방향적인 광고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 하이트맥주, 프로야구 활용한 구단 별 공동 이벤트 및 프로모션 진행

하이트 맥주는 프로야구 6개 구단과 계약을 맺고 ‘2011 시즌’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넥센 히어로즈, 롯데 자이언츠, 삼성 라이온즈, SK 와이번스,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등 6개 구단과 계약을 통해 6개 구단 홈경기 방문 시 하이트맥주를 즐길 수 있으며 시음행사 및 관중 이벤트 등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한 하이트맥주는 프로야구 인기에 발맞추어 야구장에서 맥주를 즐기는 야구팬들을 위해 응원 관중 이벤트, 전광판 이벤트, 전광판 및 응원단 바닥 광고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주말 3연전에는 5회 클리닝타임 등에 구단 응원단 또는 장내아나운서를 통해 다양한 경품을 관중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프로야구 5개 구단과 함께 디자인한 ‘하이트 프로야구 스페셜캔’을 선보이며 각 구단별 제품 패키지에도 신선한 변화를 주었다. 또한 제품 상단에는 하이트맥주의 로고와 깨끗함을 상징하는 슬로건인 ‘클린 앤 퓨어(Clean & Pure)!’를 배치해 하이트 브랜드 특유의 시원하고 깨끗한 느낌을 강조했다. 하이트 프로야구 스페셜캔은 각 구단 홈 경기장에서만 구입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하이트맥주는 야구와 관련된 스포츠 마케팅의 일환으로 지난 6일부터 오는 9월 15일까지 사회인 야구단 대회 ‘2011 hiteball Championship in Goyang City’ 를 진행하며 일반인들의 야구 열풍에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스포츠 대회 후원활동, SK텔레콤 휠체어농구대회 개최

SK텔레콤은 지난 2002년부터 2011년 올해까지 ‘SK텔레콤배 전국 휠체어농구대회’를 주최하고 있다. 제 10회째를 맞은 올해 대회는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는 18개의 장애인 팀과 8개의 비장애인 팀을 포함해 총 26개의 팀이 출전했으며 2009년부터 신설된 여성부 대회는 작년보다 한 팀이 늘어 총 3팀이 참가했다.

또한 단순히 대회만을 개최하는 것이 아니라, 각 리그 별 성적에 따라 총 2670만 원의 상금 및 트로피가 주어지며, 참가한 모든 팀에는 참가지원비와 1000만원 상당의 시합용 공인구가 제공된다.

SK텔레콤은 CSR 측면에서 이 같은 장애인 스포츠 활동을 후원하고 있으며 장애를 넘어, 스포츠정신을 지닌 선수들이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 KB금융그룹, 스포츠계 유망선수 스폰서십

KB금융그룹은 골프선수, 대학농구 및 프로야구 후원 등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06년부터 김연아 선수를 후원해 오고 있으며 리듬체조 유망주인 손연재 선수, 피겨유망주인 곽민정 선수와 김해진 선수 등 김연아 선수의 성공신화를 이어갈 스포츠 유망주에 대한 후원도 지속적으로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골프선수에 대한 후원도 이어가는 모습이다. 남자프로골퍼 양용은 선수, 여자 프로골퍼 한희원, 양희영, 정재은 선수와 후원 계약을 했고, 골프유망주 안송이 선수와도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KB금융은 선수 후원과 같은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통해 모든 연령대의 고객에게 생동감 있고 열정적인 KB금융그룹의 이미지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아이유, 성숙한 여인으로 변신 이런 모습 처음이야!
· 추석 건강기능식품 선물, ‘이것’ 주의하세요

· 청바지와 체크 셔츠로 ‘따도남’ 혹은 ‘순정마초’
· 송혜교도 공감하는 ‘20대 피부고민’은?
· 왕따로 고통 받는 우리 아이를 위한 조언
· ‘여인의 향기’ 김선아의 마지막 선물, 없어서 못 팔아!

입력 2011-09-02 17:15:49 수정 2011-09-02 17:1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