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93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117
9월 2주, 한가위 주택시장 힘 빠진 ‘수도권’ 탄력 잃은 ‘지방’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9월 2주, 한가위 주택시장 힘 빠진 ‘수도권’ 탄력 잃은 ‘지방’

입력 2011-09-09 11:56:32 수정 2011-09-09 11:56: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금주 수도권 집값은 -0.03%▼로 지난주보다 -0.02%p 하락했다.

8월 첫 주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수도권 주택시장은 8월 중순부터 시작된 제1금융권들의 대출규제와 경기침체로 인한 심리적 불안감 등이 주택 구매심리를 약화시켰다.

이로 인해 장기침체에도 꾸준한 움직임을 보였던 소형아파트 시장도 주춤거리면서, 수도권 주택시장은 다시 침체기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추석 후 본격적인 가을시장이 시작되면 전세값이 계속해서 불안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소형아파트나 빌라, 다가구 등과 같은 일반 주택시장으로 실수요들의 유입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부동산뱅크가 금주 전국아파트값을 조사한 결과 서울은 -0.06%▼로 지난주보다 -0.04%p 하락했다. 경기도도 3주 만에 -0.02%▼로 떨어졌고 잘나가던 신도시도 0.00%-로 보합세를 보였다. 인천시도 지난주 반짝 상승을 뒤로 하고 -0.03%▼로 하락했다.

서울에서는 재건축 아파트값이 -0.32%▼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특히 강남구가 -0.69%▼를 기록하며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어 관악구 -0.66%▼, 송파구 -0.59%▼, 강동구 -0.01%▼ 등 강남권 재건축의 성적이 저조했다.

최근 재건축 시장은 몇 가지 문제에 봉착해 있다. 우선 미국발 쇼크와 주택경기 침체 등으로 투자수요 유입이 줄어든데다 도시형생활주택이나 상가, 빌딩 등 고가 수익형 상품으로 투자자들을 빼앗기면서 시장이 많이 위축됐다.

시세보다 저렴한 급매위주의 매물이 아니면 투자자들도 쉽게 나서지 않고 있다.

일반아파트 시장은 약보합세를 이어가고 있다. 종로구 0.07%▲, 성북구 0.05%▲, 은평구 0.05%▲, 서대문구 0.03%▲, 도봉구 0.03%▲ 등을 강세를 보였지만, 마포구 -0.11%▼, 양천구 -0.04%▼, 구로구 -0.03%▼, 강동구 -0.03%▼, 송파구 -0.01%▼ 등은 약세를 띠었다.

불경기에도 약진을 했던 소형아파트도 금주에는 -0.18%▼ 하락했다. 반면에 중형과 대형은 0.00%-로 보합에 머물러 있다. 8월 중순부터 시작된 대출규제가 실수요 시장인 소형 주택시장도 위축시킨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도는 과천시 -0.26%▼, 의정부시 -0.17%▼, 파주시 -0.05%▼, 안성시 -0.04%▼, 부천시 -0.04%▼, 광명시 -0.04%▼, 오산시 -0.03%▼ 등 서울 주변 위성도시들의 하락폭이 컸다.

반면 평택시 0.25%▲, 군포시 0.14%▲, 이천시 0.06%▲, 하남시 0.05%▲, 화성시 0.04%▲ 등은 올랐다. 이밖에 인천은 부평구 0.03%▲, 동구 0.01%▲ 등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역들이 약보합세였고, 신도시는 산본 0.26%▲, 분당 0.01%▲ 평촌 -0.06%▼, 일산 -0.05%▼ 등을 기록했다.

수도권 지역들도 대부분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70%이상이거나 소형 주택이 많은 지역들을 위주로 상승했다.

또 주택가격이 높은 지역들은 계속해서 고전하고 있는 반면, 주변 지역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지방시장은 한가위 시장에도 강세를 이어갔다. 5대 광역시에서는 광주시가 0.12%▲, 부산시 0.09%▲, 대전시 0.05%▲, 대구시 0.01%▲, 울산시 0.00%- 등을 기록했다.

지방에서는 충청북도 0.16%▲, 충청남도 0.15%▲, 전라북도 0.09%▲, 경상북도 0.01%▲, 제주도 0.01%▲, 강원도 0.00%-, 경상남도 0.00%-, 전라남도 -0.01%▼ 등으로 대부분의 지역이 강보합세를 띠었다.

지방시장은 상반기에 비해 점점 상승여력이 떨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주택가격이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접근이 더 어려워졌고, 미국발 쇼크와 경기불안 등이 시장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방시장은 올 하반기까지는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주택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제 막 도시 주변으로 주택공급이 시작되고 있는데다 주요 도심 내 재건축 단지나 분양권 등의 투자가 꾸준해 추석 이후에도 움직임이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선물이 팡팡!‘ 2011 ’베이비키즈맘 엑스포‘ 서포터즈 모집
· 이선호, 로맨틱한 짐승남 변신?
· 지고는 못사는 최지우 ‘레트로 어반 시크 컷’으로 새로운 변신
· 추석, 집에 소개하고 싶은 일등신랑감 가수는?
· 다이어트 고비 추석, 음식 유혹 물리치는 노하우
· 대세 듀오 10cm, 전설의 ‘산울림’과 만나다

입력 2011-09-09 11:56:32 수정 2011-09-09 11:5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