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전자, 똘똘하게 일할 수 있는 5 가지 방법은?

입력 2011-09-22 14:42:51 수정 2011-09-22 14:43: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전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똘똘한 일터 문화’ 만들기에 나섰다.

‘똘똘한 일터 문화’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핵심 일에 집중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춰 갈 수 있는 문화(Work & Life Balance)를 의미한다.

LG전자 사원 협의체인 주니어 보드(Junior Board)는 이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 △간결한 보고 △정시 퇴근 △휴가 활성화 △특근 효율화 △경영진과 소통 활성화 등 ‘똘똘하게 일할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간결한 보고’를 위해 모든 보고 문서는 5 매를 넘지 않으며, 유첨 문서를 포함해도 10매를 넘지 않아야 한다. 보고서에는 업무결과의 진척도를 표현하기 위한 신호등 표시를 제외한 색깔 사용도 금지된다. 이는 보기에만 좋은 장표를 만들기 위한 시간 투자를 최소로 하기 위한 것이다.

각 부서에서는 모든 부서원이 정시 퇴근 하는 날을 늘려갈 수 있도록 ‘정시 퇴근 선택제’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8시에 출근인 MC사업본부는 저녁 5시, 다른 사업본부는 전 부서원이 개별적으로 최소 주 1회 6시 퇴근이 실시될 수 있도록 조직책임자 주관으로 추진된다.

자율적인 휴가 사용 문화를 활성화 하는 방안들도 마련됐다. 본인과 가족들의 경조사 때 휴가를 사용하고, 연휴에는 추가로 연차 휴가가 사용될 수 있도록 주니어 보드가 주도한다.

부득이 하게 휴일근무를 할 경우, 집중해서 일하고 일찍 마칠 수 있도록 ‘휴일 반일 특근제도’도 도입된다. 이 제도는 “피치 못한 휴일 특근의 경우, 상대적으로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직원들의 의견에 따라 집중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동기부여하기 위해 마련돼 26일부터 사내 시스템에서 반영하고 있다.

최고 경영진들은 사원들과의 소통의 기회를 늘려 이 같은 문화가 조직내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구본준 부회장은 최근 주니어 보드와 간담회를 갖고 ‘똘똘하게 일할 수 있는 5가지 방법’을 논의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그는 또 “앞으로 사업장 방문 때 마다 구성원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에서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최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스마트하게 일하기 위해 없어져야 할 요소’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불필요한 보고서, 돌발성 급한 업무, 커뮤니케이션의 어려움, 불필요한 야근/특근 등 업무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요소들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한예슬-송중기, 생계밀착형 커플로 스크린에?
· 욕실 바꾸기? 헤어 스타일링만큼 쉬워요
· 가을바람보다 시리고 차가운 ‘산후풍’
· 구혜선-김제동, ‘책 많이 읽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이민정’ 헤어스타일 따라하고, 헤어 상품권 받자

입력 2011-09-22 14:42:51 수정 2011-09-22 14:43: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