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수도권 ‘월세’ 주택, 원룸이 가장 많이 올라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수도권 ‘월세’ 주택, 원룸이 가장 많이 올라

입력 2011-09-22 15:43:46 수정 2011-09-22 15:43: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 들어 서민들이 많이 찾는 월세 주택 중 방 1개 원룸형 월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택 유형별로는 오피스텔과 단독, 연립/다세대, 아파트 순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국토해양부가 올 초부터 최초로 공표한 ‘수도권 월세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 1월~8월 기간 중 원룸형이 3.03%로 가장 많이 올랐고 투룸 2.04%, 쓰리룸 1.6%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 방 개수별 월세값 상승률, 원룸형 강세

방 개수별로 파악된 월세값 변동률은 모든 주택유형에서 원룸이 가장 높게 나왔다.

올 1월 ~ 8월, 원룸형 주택의 변동률이 평균 3.03%를 기록한 가운데 아파트 3.4%, 오피스텔 3.35%, 단독 2.98%, 연립/다세대 2.52% 순으로 상승했다.

2~3인 가구가 많이 찾는 투룸은 오피스텔이 2.59% 상승했고, 3~4인 가구 이상이 주로 거주하는 쓰리룸은 연립/ 다세대 변동률이 2.04%로 가장 높았다.

▲ 주택유형별, 지역별 월세값은 양극화

주택(방 3개 초과 모두 포함) 유형별로는 오피스텔 3.05%, 단독주택 2.16%, 연립/다세대 1.97%, 아파트 1.24%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다.

각 지역별 월세 선호도는 주택유형에 따라 상당한 차이가 나타났다.

서울은 연립/다세대, 오피스텔 상승률이 3.33%로 높게 나타났으나 인천은 연립/다세대(-2.93%), 오피스텔(-0.36%) 변동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경기도에서는 단독주택 월세값이 4.16% 상승, 가장 인기가 높았다.

올 상반기 수도권 월세 시장을 종합해보면, 주로 1~2인 가구 수요가 많은 원룸과 투룸의 가격 상승률이 높았고 특히 월세 중심의 임대차 수요・공급이 형성돼 있는 오피스텔 임차 가격이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등 임대차시장 불안이 장기화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소형주택 주거 수요가 증가한데다 집주인들의 월세 선호현상 등이 맞물리면서 수도권 월세값이 전반적인 오름세를 기록한 것이다.

저금리와 부동산 매매 시장 정체, 전세불안 등의 현상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월세수요 증가 및 월세 값 상승현상은 상당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한예슬-송중기, 생계밀착형 커플로 스크린에?
· 욕실 바꾸기? 헤어 스타일링만큼 쉬워요
· 가을바람보다 시리고 차가운 ‘산후풍’
· 구혜선-김제동, ‘책 많이 읽을 것 같은 연예인’ 1위
· ‘이민정’ 헤어스타일 따라하고, 헤어 상품권 받자

입력 2011-09-22 15:43:46 수정 2011-09-22 15:43:47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