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 한국 작가 2인 최종 후보 톱15에 선정

입력 2011-09-27 10:33:15 수정 2011-09-27 10:3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APB 재단이 후원하고 싱가포르 미술관 (SAM)이 주관하는 2011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 (Asia Pacific Breweries Foundation Signature Art Prize)의 최종 후보 15인이 발표됐다.

최종 후보작은 24개국에서 선출된 130개의 출품작 중 심사되어 선정됐다. 선정된 최종 후보 15명은 아태지역 14개국에서 선정되었는데 각국에서 1명씩 선정됐고 한국 출신만 2명이 선정됐다.


최종 후보 선정은 5명의 저명한 예술 전문가의 심사로 이루어졌으며, 심사위원으로는 모리 미술관(Mori Art Museum)의 퓨미오 난조(Fumio Nanjo)이사, 런던 현대미술학교(Institute of Contemporary Art London)의 그레고르 뮤어(Gregor Muir)이사, 저명한 동남아시아 작가이자 평론가이며 큐레이터인 헨드로 위잔토(Hendro Wijanto), 2011 베니스 비엔날레의 인도관 큐레이터를 역임한 동남아시아 최고의 시인이며 큐레이터 겸 비평가인 란지트 호스코테(Ranjit Hoskote), 싱가포르 미술관(SAM)의 탄 분 후이(Tan Boon Hui) 디렉터가 참여했다.

심사위원단은 “상당수의 다양하고 섬세한 작품이 아태지역 전역에서 출품되어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의 높은 명성을 입증해 주었다.

15개의 최종 후보작 모두 그 컨셉과 완성도가 훌륭했으며 깊은 감동을 주는 작품들이 많이 출품되었다.

시그니처 예술 대상은 국가별 작품 수보다는 하나 하나의 작품성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에 그 영예가 돌아간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출품작들을 통해 전체적으로 아태지역의 예술 창작활동이 활력을 더해가고 있음을 볼 수 있었다. 11월 싱가포르 미술관에 작품이 전시되어 감상할 날이 기다려진다”고 기대를 밝혔다.

한국은 본 예술 대상에는 처음으로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함경아 작가와 김종구 작가 두 명이 최종 후보 톱 15에 선정되었다.

함경아 작가의 자수 프로젝트 ‘바느질의 속삭임’은 9개의 태피스트리로 이루어진 시리즈로 남북관계의 자취를 더듬어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전쟁과 폭력에 대한 이미지와 기사를 수집하여 북한의 전통자수 장인들에게 보내 제작된 이 작품은 남북간 금지된 교류와 소통을 가로막고 있는 체제의 장벽을 그대로 보여준다.


수직면과 수평면이 만나 풍경을 이루는 김종구 작가의 ‘움직이는 풍경’은 쇳가루를 소재로 전통적인 수묵풍경화와 서예기법을 이용하였다.

김종구 작가는 엄청난 물리적 에너지가 필요한 통쇠 깎기 작업으로 얻은 검은색 쇳가루를 바닥에 뿌리고 이리저리 움직여 언덕을 형성하였다. 이 모든 장면은 바닥에 설치된 카메라로 찍고 프로젝트를 통해 스크린에 비추어 고요하고 신비한 풍경을 연출하였다.

최종 후보자 톱 15의 모든 작품은 2011년 11월 싱가포르 미술관에서 개최되는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 전시회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APB 재단 그룹 홍보부의 사라 코 부장은 “APB재단은 아태지역의 활기찬 예술발전 육성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의 APB 시그니처 예술 대상을 통해 훌륭한 예술 작품들을 발굴하여 선보이게 되 너무나도 기쁘다”고 전했다.

11월 17일 개최되는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에게는 4만 5천SGD(약 4천만 원), 심사위원상 3인과 피플즈 초이스 상(People’s Choice Award) 수상자에게는 각 1만 SGD(약 9백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한편, 피플즈 초이스 상은 대중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작품에게 돌아가는 상으로 일반인들은 다음달 1일부터 www.singaporeartmuseum.sg/signatureartprize사이트에서 온라인 투표에 참여하거나 2011 APB재단 시그니처 예술대상 전시회를 방문하여 직접 투표할 수 있다.

투표 참가자들에게는 ‘애플 맥북 에어’ 또는 20인의 시그니처 예술대상 최종후보자들과 그들의 작품이 담긴 기념 한정판 카탈로그 20개 중 1 권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2011년 APB 시그니처 예술대상 전시회는 11월 11일부터 2012년 3월 4일까지 전시관람 가이드, 작가, 큐레이터와의 대담 등 다양한 행사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며 최종 후보작품에 대한 대중의 이해와 공감을 높이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환절기 면역력 올리는 ‘건강기능식품’ 10가지
· 어린이집 권리금 2억원 호가…매매도 잘돼

· 정형돈 ‘도니도니 돈가스’ 27일 또다시 완판 도전
· 비서룩 VS 변호사룩, 트렌치 코트 대결승자는 누구?
· 보육료 학부모 추가부담 연간 최대 344만원
· '근짱' 장근석, 일본 아레나 투어 5분만에 매진

입력 2011-09-27 10:33:15 수정 2011-09-27 10:3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