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손님 한 번 못받고…의정부 아일랜드캐슬 경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손님 한 번 못받고…의정부 아일랜드캐슬 경매

입력 2011-09-27 11:38:51 수정 2011-09-27 11:38: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준공 2년이 다 되도록 개장을 하고 있지 못하는 복합리조트 아일랜드캐슬 일부가 경매 법정에 등장했다.

부동산경매전문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경기도 의정부시 장암동 중랑천변에 소재한 이 부동산은 3만8784㎡ 부지에 콘도 531실, 호텔101실과 하루 8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실내 워터파크•스파시설을 갖췄다.

이 중 경매에 나온 것은 1~2층 상가와 3층의 실내골프장, 4층 헬스장, 5~6층 목욕시설, 7층~14층 호텔이다.

올해 1월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졌고 오는 28일 의정부지방법원에서 감정가 365억원에 첫 경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도심형 리조트를 표방한 아일랜드캐슬은 시행사인 유니온브릿지홀딩스가 한국자산신탁에 시행과 관리를 맡기는 개발신탁 방식으로 진행된 사업으로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했다.

사업비 1500억원 가운데 1000억원은 골든브릿지자산운용에서 경남은행의 대출채권을 양수하는 형태로 투자하였고, 449.8억원은 경남은행과 우리투자증권에서 시행사인 유니온브릿지홀딩스에 한도대출 형태로 지원됐다.

2006년 7월 착공에 들어간 아일랜드캐슬은 2008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분양을 시작했으나 미분양이 속출했고 2009년 11월 준공허가를 받고 2010년 7월 여름 성수기 개장을 홍보하며 인터넷홈페이지에서 이벤트도 벌였지만 결국 문을 열지 못했고 홈페이지도 현재 운영되지 않고 있다.

이렇게 아일랜드캐슬이 2년 가까이 문을 열지 못한 것은 복잡한 채권•채무 문제가 얽혀 있어 참여주체사간 갈등이 커졌기 때문이다.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한국자산신탁이 위탁사인 유니온브릿지홀딩스의 부채를 이유로 개장을 미루고 있으며, 시공사인 롯데건설은 공사비 600억원을 지급받지 못한 데 대해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공동대주단의 한 축인 골든브릿지자산운용의 ‘골든브릿지특별자산투자신탁8호’ 펀드도 수익자 배당을 하지 못해 계속 만기를 연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사업이 표류하자 시행사인 유니온브릿지 홀딩스에 자금을 대출했던 외환은행이 36억8000만원의 반환을 요구하는 임의 경매를 신청해 9월 28일 호텔 부분 이 경매될 예정이며, 나우동인건축사무소가 3억8000만원을 청구하는 강제경매를 신청해 10월 6일 감정가 16억원에 경매가 진행된다.

또한 한미글로벌건축사무소도 밀린 공사비를 근거로 상가를 강제 경매 신청해 경매 대기 중이다.

지지옥션 남승표 선임연구원은 “경기부진의 여파로 장암아일랜드캐슬뿐만 아니라 용인의 영진레저나 파주의 금강산랜드 등 수도권 일대의 대형스포츠레저시설 사업들이 표류하고 있다”며 “사업전망 자체가 그다지 밝지 못하기 때문에 낙찰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낙찰가율도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환절기 면역력 올리는 ‘건강기능식품’ 10가지
· 어린이집 권리금 2억원 호가…매매도 잘돼

· 정형돈 ‘도니도니 돈가스’ 27일 또다시 완판 도전
· 비서룩 VS 변호사룩, 트렌치 코트 대결승자는 누구?
· 보육료 학부모 추가부담 연간 최대 344만원
· '근짱' 장근석, 일본 아레나 투어 5분만에 매진

입력 2011-09-27 11:38:51 수정 2011-09-27 11:38:51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