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제덴, 환절기 스마트한 레이어드 스타일링 팁!

입력 2011-09-28 15:46:37 수정 2011-09-28 15:47: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을 옷을 장만할 새도 없이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어떤 옷을 입을지 매일 고민스러운 시기다. 아침, 저녁은 쌀쌀하지만 그렇다고 두꺼운 가을 옷을 입기엔 사무실이나 출퇴근길 대중 교통 속에서 답답하다.

특히 추위나 더위를 많이 타는 체질이라면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더욱 난감하기 마련이다. 이탈리안 감성의 남녀토털 캐주얼 브랜드 제덴(ZEDEN)에서 똑똑한 환절기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 가벼운 레이어드 룩으로 보온성과 스타일까지 살려

환절기 스타일링의 포인트는 가벼운 레이어드다. 더운 날씨에 즐겨 입었던 민소매 원피스도 긴 소매의 셔츠를 받쳐 입으면 훌륭한 가을 의상이 된다.

여기에 가을 필수 아이템인 가디건을 살짝 걸치면 확실한 보온 효과에 스타일까지 살아난다.

스타들의 공항 패션에서 가장 흔히 보이는 루즈핏의 롱 니트 가디건은 올 시즌에도 변함없는 인기 아이템이다.

▲ 이너와 아우터 두께감 조절

환절기에는 4계절의 의상을 모두 착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너와 아우터의 두께감을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

재킷과 같이 상대적으로 바람이 덜 통하고 보온성이 좋은 아우터를 입었을 경우 이너로 너무 많은 아이템을 착용하면 답답할 수 있으니 얇은 면 티셔츠 등으로 가볍게 코디한다.

테일러드 재킷은 이너로 캐주얼한 의상을 착용해도 세미 정장의 느낌을 주어 직장인들에게 유용한 아이템이다. 반대로 올이 성긴 니트 가디건이나 베스트 등을 아우터로 착용했을 때는 포근한 느낌의 이너를 착용한다.

▲ 스카프나 넥 워머로 체온 조절

체온 조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목이다. FW시즌의 필수 아이템 스카프는 살짝 두르면 따뜻함은 물론 패션에 확실한 포인트가 되는 기특한 소품이다.

즐겨 입는 소재나 컬러 등에 맞추어 여러 가지 스타일을 소장하고 있으면 유용하다. 넥 워머 역시 여성들이 즐겨 찾는 아이템으로 체온 조절이 유용하면서 목걸이 등 다른 액세서리를 할 필요 없이 스타일을 살려준다.

최근 제덴에서 출시한 니트 원피스는 탈부착이 가능한 넥워머가 달려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하늬, 히트에서 ‘매력 3종 세트’뽐내
· CJ제일제당, ‘주부 소비자 패널’ 300명 모집
· 엄마는 지금 공부 중, ‘주부 자격증 시대’

· 삼립식품 ‘정형돈 호빵’ 출시···대세 입증
· 행복한 겨울나기, 현명한 이불 선택은 필수
입력 2011-09-28 15:46:37 수정 2011-09-28 15:4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