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를 움직인 10인은? ‘2011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

입력 2011-09-29 11:42:45 수정 2011-09-29 11:43: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최대의 트렌드 시상식 ‘2011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가 오는 11월 3일 화려한 막을 올린다.

지난 2008년 첫 선을 보인 ‘스타일 아이콘 어워즈’는 방송, 문화, 예술 등 한 해 동안 사회 전반에 걸쳐 새로운 패러다임이나 스타일을 제시하며 대중의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미친 인물을 선정하는 국내 최대의 스타일 시상식이다.

지난 2008년에 가수 ‘비’와 배우 ‘장미희’, 2009년에 배우 ‘김혜수’, 2010년에 배우 ‘이병헌’이 각각 최고상인 ‘스타일 아이콘 오브 더 이어(Style Icon of the Year)’를 거머쥐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올해는 “당신을 움직인 10인”이란 컨셉으로 영화배우, 탤런트, 가수, 모델, 디자이너를 불문,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대중에게 영향력을 발휘한 10인의 스타일 리더를 발표한다.

특히, 올해는 CJ E&M의 푸드라이프스타일채널 올’리브와 여성스타일채널 온스타일, 결혼한 여자들의 TV 스토리온, 남성라이프스타일채널 XTM 등 4개 채널이 공동으로 주최, 보다 커진 스케일과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계획이다.

지난 3년간의 노하우를 토대로, 대한민국 모든 스타일리더들의 축제이자 최고의 영향력 있는 스타일 시상식으로 더욱 확고히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또한 영화배우, 가수, 디자이너, 모델 등 한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웠던 다양한 분야의 대표 아이콘들이 한 자리에 모이며, 다채롭고 화려한 특별 공연들도 꾸며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상식에서는 대한민국 10대 트렌드의 대표 아이콘을 수상하는 본상(10명)과 특별상을 선정한다.

수상자는 언론, 대중문화 학계, 영화, 공연, 음악, 디자인, 포토, 문화 예술, 푸드, 패션, 뷰티 등 각 분야 최고의 권위자들로 구성된 집행위원 12명과 관련 업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단 100명의 심사, 그리고 시청자들의 온라인 투표로 결정된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정구호가 지난해에 이어 집행위원장을 맡았으며, 스타일리스트 정윤기, 포토그래퍼 조선희, 에스콰이어 편집장 민희식, 영화 감독 장진, 윤혜경 코스모폴리탄 발행인, 김정아 이노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등이 집행위원을 맡았다.

각 부문별 후보 50인은 오는 10월 4일 라이프스타일러 홈페이지에서 공개한다. 투표에 참여하고자 하는 시청자들은 오는 10월 31일(월) 밤 12시까지 1일 1회, 50인 중 10인에게 투표할 수 있다. 참여한 시청자들 중 추첨을 통해 시상식 초대권과 상품권, 디자이너백 등을 증정할 예정이다.

CJ E&M 방송사업부문 스타일사업국 한성미 국장은 “정형화된 기존 시상식에서 벗어나 트렌드라는 큰 주제 안에서 다양한 분야의 스타일리더를 선발하는, 새로운 형식의 시상식을 제시하고 있다”며 “지난 3년간의 노하우를 토대로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자, 문화, 라이프스타일 업계의 대표적 어워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라이프스타일채널 올’리브, 온스타일, 스토리온, XTM과 종합오락채널 tvN, 음악전문채널 Mnet 등 CJ E&M의 6개 채널에서 프리쇼를 비롯해, 레드카펫 현장과 시상식을 저녁 8시부터 동시 생중계하는 것. 인터넷으로 즐기는 TV ‘티빙’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성희 기자(ks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제동-박소현, ‘솔로탈출 했으면 하는 연예인 1위’

· 출산 준비, 제대로 하고 계신가요?

· ‘무협’ 탕웨이, ‘엄마연기는 쉽지 않네요 ‘
· 송지효와 조권이 제안하는 올 가을 잇 아이템 야상 점퍼

· 돌아온 불황…자영업계 대세 업종은?
· 우리나라 유아 절반, 칼슘 및 철분 섭취 부족!

입력 2011-09-29 11:42:45 수정 2011-09-29 11:43: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