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한국여성 25명중 1명꼴 발병..'유방암 공포'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여성 25명중 1명꼴 발병..'유방암 공포'

입력 2011-10-05 13:31:47 수정 2011-10-05 13:31: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여성이 평생 유방암에 걸리는 비율이 25명 중 1명꼴에 해당한다는 충격적인 보고서가 나왔다.

5일 한국유방암학회(이사장 박찬흔)가 10월 '유방암 인식의 달'을 맞아 발표한 유방암 현황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 1996년부터 2008년까지 유방암 발생률이 3.5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중앙암등록사업부가 국내 여성 인구대비 유방암 환자 수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한국 여성의 평균수명을 83세로 봤을 때 유방암 발생률은 25명 중 1명꼴인 4%나 됐다.

연간 유방암 환자 수는 지난 2006년에 1만명(1만1천275명)을 돌파한 이후 2008년에는 1만3천859명으로 최근 2년 사이에 23% 이상 급증했다. 또 OECD 국가 중 2002년 대비 유방암 환자 발생 증가율만 보면 우리나라가 약 91%로 가장 높았다. 2위인 일본의 증가율(31%)보다 60% 포인트 높았다.

국내 여성 유방암의 가장 큰 특징은 젊은 여성 환자가 많다는 점이다. 연령대별 유방암 발병현황(2008년)을 보면 40대 이하 환자가 전체 유방암 환자의 절반 이상(55.7%)을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40대가 39.8%로 1위였으며, 30대도 13.4%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는 40세 이상의 폐경 후 여성에게 유방암이 주로 발생하는 미국, 유럽과 크게 대비된다.

미국의 경우 전체 유방암 환자의 95%가 40대 이후 여성이다. 유방암 환자의 평균연령을 봐도 미국은 61세지만, 우리나라는 49.8세로 11년 이상 젊다.

하지만, 유방암에 희망적인 변화가 없지는 않았다. 유방암의 조기진단 성적이 점차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검진을 통해 유방암 진단을 받는 경우가 1996년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0기·1기에 속하는 조기발견율이 약 2배, 유방보존술 시행 비중은 3배로 높아졌다.

문제는 재발이다. 유방암은 수술 후 5년 이내에 재발하는 경우가 92%에 달해 유방암 환자들에게 재발 방지 치료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학회는 유방암을 발생시키는 고위험 요인으로 ▲이른 초경 ▲늦은 폐경 ▲늦은 첫 출산 시기 ▲수유 경험률 감소 등으로 인한 에스트로겐 호르몬 과잉 또는 호르몬 불균형 ▲고지방·고칼로리로 대변되는 서구화된 식생활의 영향 등을 지목했다.

한국유방암학회 박찬흔 이사장(강북삼성병원 유방갑상선암센터)는 "우리나라 유방암 발병률은 연간 7%씩 급증하는 추세"라며 "특히 예후가 좋지 않은 30~40대 젊은 환자가 많은 만큼 암에 방심하기 쉬운 30대부터 유방암 조기진단의 중요성을 각인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ws.com)

[키즈맘뉴스 BEST]

· ‘돈만 벌면 된다’ 기타 예방 접종 권하는 사회
· 피자헛, 피자가 뜨겁지 않으면? ‘공짜’로 드려요

· 파워 블로거, 강사, 모델 등 이색 오디션 열풍
· 올 가을 글리터룩으로 과감하게
· 어린이 영양제 제대로 선택하고 있나요
· 초등중간고사 100점받기 프로젝트

입력 2011-10-05 13:31:47 수정 2011-10-05 13:31: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