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산은 기능성, 트레킹은 편안함, 고궁산책은 캐주얼하게

입력 2011-10-11 16:05:54 수정 2011-10-11 16:06: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청명한 하늘과 시원한 바람으로 야외 활동을 즐기기 좋은 가을이 돌아왔다.

특히 10월 중순을 맞아 단풍이 절정을 이루며 주춤했던 아웃도어 활동을 나서는 사람들이 부쩍 증가했다.

동시에 가을 특유의 큰 일교차와 이른 찬바람으로 인해 나들이 옷차림에 대한 고민도 깊어진다. 올 가을, 지리산부터 제주도, 덕수궁까지 단풍놀이를 나설 계획이라면 단풍놀이 장소별로 어울리는 아이템은 따로 있다.

고기능성 아웃도어 재킷부터 레깅스에 스커트까지 장소별 맞춤형 아웃도어 스타일링을 통해 단풍보다 화려하고 스타일리시한 나들이를 즐겨보다.

▲ 단풍놀이는 역시 가을 산이라면? 고기능성 재킷 든든! 흡습속건 셔츠 챙기면 1석 2조

단풍놀이를 가을 산으로 가야 직성이 풀리는 당신이라면 그 단단한 성품만큼이나 성능이 똑 소리 나는 고기능성 아웃도어 제품이 필수다. 가을 산의 기온과 날씨는 시시각각 변한다.

특히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10월에는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10℃ 이상 나는 날씨가 잦다.

가을 산에 오를 예정이라면 급작스러운 기온 변화에 따른 체온 변화로 부터 몸을 보호 해주는 고기능성 기능성 재킷을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산행에 의한 열은 빠르게 내보내고 땀은 빠르게 흡수 건조시키는 티셔츠 역시 빠질 수 없는 산행 아이템. 모두 가벼운 소재로 활동성을 극대화 해주는 아웃도어 제품을 고른다면 어떠한 산도 문제없다.


휠라 스포트의 방수재킷 ‘데날리 재킷(49만8000원)’은 가을 아웃도어 활동를 위해 고기능성을 완벽히 갖춘 익스트림라인의 전문가형 제품이다.

알래스카의 데날리 산에서 따온 이름처럼 척박한 자연환경으로부터 신체를 완벽하게 보호해준다.

퍼텍스社에서 개발한 방수투습 소재인 ‘멤브레인’을 사용하여 비나 눈은 차단하고 땀은 외부로 발산하는 스마트 재킷이다.

버그하우스의 집업 티셔츠 ‘토이 스트레치 ZT (15만 9000원)’는 최고급 아웃도어 의류에 사용되는 퀵드라이 테크놀러지 소재를 사용해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탁월한 건조기능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옆구리나 등, 겨드랑이 등의 부위에는 가볍고 잘 늘어나는 신축성 소재를 사용해 장시간 산행에도 편안하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와주며 오렌지, 레드 등 화려한 컬러에 깔끔한 세련미를 부각하는 디자인으로 제작했다.

▲ 산뜻한 메타세콰이어 길을 걷는다면? 가볍고 편안한 트래킹화를!


한가로이 걷는 메타세콰이어 길에서 꽉 막혀있는 머릿속이 정리됨을 느끼는 당신이라면 가볍고 산뜻한 옷차림과 함께 활동에 맞는 신발이 중요하다.

통풍과 경량성이 우수한 미드컷 제품은 발의 비틀림을 최소화 시킬 수 있도록 발목을 단단히 잡아주어 안전한 아웃도어 활동을 도와주고 피로 축적을 막아준다.

또한 가을이 되면서 기온이 내려감에 따라 자외선에 대한 경각심을 늦추는 경우도 다반사. 여름철 햇볕만큼이나 광노화를 불러일으키기 쉬운 가을햇볕이니 만큼, 미리 자외선 차단을 위한 기능성 모자를 준비하는 센스도 잊지 말자.

트레킹 패션을 보다 젊고 트렌디하게 스타일링 하고 싶다면 비비드한 등산화로 발 끝에 힘을 줘 보자.

휠라스포트의 ‘여성용 미드컷 등산화 로체(19만 8천원)’는 최근 패션계를 휩쓴 비비드 컬러 트렌드를 반영한 스타일리시한 제품이다.

옵티맥스-텍(OPTIMAX-TECH) 소재를 사용해 방수•발수 기능이 뛰어나며, 경량성과 쿠셔닝이 우수한 고탄성 파일론 미드솔을 사용해 가볍고 편안하다.

내구성 및 접지력 또한 우수하여 장시간 당일산행은 물론 2박 이하의 산행에도 발의 피로감을 줄여준다.

머렐의 투톤 배색 방수 모자 (5만원)는 챙이 넓어 자외선과 햇볕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큰 챙이 부담스러운 사람을 위해 챙을 접어 붙일 수 있도록 옆에 버튼을 부착해 놓았다. 또한 땀받이를 사용하여 땀의 흡수, 배출 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착용감이 좋고 장시간 이용에도 쾌적한 상태를 유지해 준다.

▲ 도심 속 공원에서 즐기는 가을 정취가 좋다면? 캐주얼 아웃도어를 활용한 믹스매치!

요즈음은 도심 속 녹지화 사업의 발달로 멀리 나가지 않고도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상암동 하늘공원, 성수동 서울숲 등이 그 대표적인 예로 주말이면 가벼운 도심 속 산책을 즐기고자 하는 이들로 붐빈다.

이러한 경우 산책 후 도심 지역에서 계속적인 야외활동을 즐기는 일이 많기 때문에 전문가와 같은 고기능성 아웃도어 착용보다는 캐주얼 아웃도어 스타일로 입는 것이 좋다.

일상복으로 착용해도 스타일리시한 아웃도어 트렌치 코트와 데님, 아웃도어 팬츠와 워킹화 등을 서로 믹스매치하여 상황에 맞는 기능성뿐만 아니라 스타일리시한 패션감각까지 뽐낼 수 있다.


휠라 스포트에서는 최근 패션 트렌드를 반영, 등산복은 물론 일상생활 속 트렌디한 캐주얼로 활용 가능한 트레블 라인을 강화했다.

산뜻한 옐로우컬러가 돋보이는 여성용 트레킹 재킷WBT-592F (22만 5천원)은 방풍기능이 뛰어난 옵티맥스 쉴드(OPTIMAX SHIELD) 소재를 사용해 초가을 서늘한 바람을 효과적으로 막아준다. 안감에 체크 패턴을 더해 큐트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사파리 재킷 형태로 제작되어 일상생활 캐주얼 의상으로도 손색없다.

아웃도어 의류의 기능성은 최대한 살리되 데님 느낌의 소재나 절개디자인을 더한 아웃도어 팬츠PTT-792F(12만 9천원) 역시 남다른 세련미로 도심 속 일상생활에서 자연스럽게 융화된다.

올해 패션계를 강타한 ‘하의실종’ 열풍에 힘입어 스커트형 아웃도어도 역시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에이글(AIGLE)이 선보인 소프트브리즈 스커트 (11만원)는 일반 플리스(FLEECE)와 펄 플리스(FUR FLEECE) 배색 및 사선으로 달린 포켓이 귀여운 느낌을 주어 아웃도어 룩으로 보이지 않는 스커트다.

도톰한 원단으로 레깅스, 부츠와 함께 가을철 나들이에 적합하고 일상복으로 활용도가 높다. 여기에 레깅스나 스키니한 팬츠를 믹스매치하면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우리 아이가 최고” 베이비키즈맘 엑스포 13일 개막
· 셔플킹 장근석도, 댄디 도니도 입는다!! 화제의 패턴 분석
· 아삭, 달콤한 사과로 디저트 요리 솜씨 뽐내볼까?!
· 조기분만, 임신 35주 이후가 안전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환절기, 아이들 면역력을 높여라

입력 2011-10-11 16:05:54 수정 2011-10-11 16:0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