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상견례 스타일링 고민? 드라마 속 그녀들에게 배워보자

입력 2011-10-18 17:15:26 수정 2011-10-18 17:16: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을 결심하고 맞이하는 첫 관문이 바로 양가 상견례이다. 결혼을 앞둔 이들에게는 매우 뜻 깊고 중요한 의식이기에 준비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

누군가를 처음 만날 땐 으레 긴장되기 마련. 특히 ‘어떤 옷을 입고 나갈까?’ 신경이 쓰인다. 드라마 속 상견례를 마친 ‘내사랑 내곁에’ 이소연과 ‘오작교 형제들’의 최정윤에게 배워보자.

▲ 단정한 느낌의 ‘내사랑 내곁에’ 이소연


‘내사랑 내곁에’의 이소연은 화이트 배색이 들어가 있는 깔끔한 블랙 재킷에 H라인 화이트 원피스를 매치해 모던하면서 단정한 분위기의 룩을 연출 하였다. 살짝 볼륨이 있는 단발 머리에 심플한 주얼리로 고급스러움을 더해주었다.

블랙 벨벳소재로 분위기를 살린 미니멈의 재킷은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다. 또한 일반 단추 장식을 피하고 비즈 장식을 더해주어, 목선에 탈부착이 되는 러플 장식으로 여성스러움을 더해주었다. 여기에 베이지 원피스를 매치하여 단아하고 클래식하게 상견례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블랙 재킷은 단정하고 깔끔하지만, 어두운 컬러의 원피스를 매치하면 오히려 칙칙한 분위기를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블랙 재킷만으로 단정한 느낌이 충분하므로 진주귀걸이 정도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좋다.

▲ 격식과 트렌디의 감각적인 조화 ‘오작교 형제’ 최정윤


‘오작교 형제들’ 최정윤의 상견례 스타일은 다크 그레이한 컬러로 가볍지 않으면서 고급스럽고, 트렌디한 감각을 살려주었다. 여기에 자연미를 살린 클래식한 메이크업과 깔끔하게 넘긴 헤어스타일을 보여주었다.

세련된 기자역을 맡은 최정윤은 상견례 자리에서는 차분하지만 결코 지루하지 않은 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H라인 원피스는 군더더기 없는 모던한 아이템으로 허리에서부터 스커트까지 층층이로 절개선을 넣어 슬림하게 포인트를 준 아이템이다.

H 라인 민소매 원피스와 볼레로 느낌의 재킷이 하나의 조화를 이룬 미니멈의 아이템은 따로 또는 같이 다양하게 매치 할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다. 또한 심심하게 느껴 질수 있는 미니멀한 원피스에 볼드한 셔링 카라가 포인트를 준 볼레로 기장의 재킷을 더해주어 여성스러움과 경쾌함을 더해주었다.

미니멈 관계자는 “아무리 준비를 해도 많은 신경이 쓰이는게 상견례 자리이다. 차분하고 단정함을 기본으로 우아하고 밝은 느낌을 주는 것이 좋다”며, “바지보다는 스커트, 원피스 또는 정장을 고르는 것이 바람직하며, 화려하거나 유행을 반영하는 스타일링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하지원, 열 살 연하남의 대시를 거절한 사연은?
· 나도 레드카펫 위 여배우들처럼 예뻐지자
· 감기약, 커피와 함께 먹으면 ‘카페인 과잉’

· 아름다운 D라인의 임산부도 관절건강은 적신호
· 빅토리아, 설리 쇼핑 모습 ‘일상이 화보’
· 초등생, 10명 중 3명꼴로 ‘나는 가난하다’고 느껴

입력 2011-10-18 17:15:26 수정 2011-10-18 17:16: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