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문화재청, 창덕궁 스마트가이드 앱 서비스 제공

입력 2011-11-02 09:53:18 수정 2011-11-02 09:54: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화재청은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창덕궁에 대한 다양한 안내해설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창덕궁 이야기’를 제작해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 어플은 창덕궁의 다양한 이야기를 스토리텔링 콘텐츠로 구성해, 자유 관람 안내는 물론, ‘왕의 발자취’, ‘신하의 발자취’, ‘세자의 발자취’ 등 다양한 주제를 통해 관람객들이 각자의 취향과 관심에 따라 창덕궁에 대한 안내해설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주제 관람 중 ‘왕의 발자취’와 ‘왕비의 발자취’는 탤런트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재능기부를 통해 해설 녹음에 참여, 영조대왕과 정순왕후의 시각으로 창덕궁을 안내해준다.

창덕궁 관람 안내는 스마트폰의 GPS 기능을 활용하여 관람객의 동선에 따라 자동으로 안내되며, 이에 따라 관람객이 더 자유롭고 편리하게 창덕궁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스마트가이드 외에도 ‘살아 있는 울타리 취병’, ‘동궐도를 통해 만나는 창덕궁’ 등 창덕궁의 숨겨진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구성한 영상콘텐츠, 갤러리, 창덕궁 안내지도, SNS(트위터, 페이스북)와의 연계 등 스마트폰에 특화된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어플은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도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4개 언어로 제작, 4개의 별도 애플리케이션으로 제공되며, 외국 관람객의 창덕궁 관람 만족도를 높이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창덕궁 이야기’는 현재 안드로이드폰 버전이 출시되었으며, 11월 중 아이폰과 윈도우 모바일 버전도 차례로 서비스 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폰 버전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무료로 다운이 가능(아이폰은 앱스토어, 그 외 문화재청과 창덕궁 홈페이지에서 다운 가능)하다.

단, 애플리케이션 용량이 커(510MB), 3G 환경에서는 다운로드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므로, 관람객들은 와이파이 환경에서 미리 다운로드를 받아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권장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민희 착시 드레스 비밀 밝힌 ‘여신 아우라’
· 창문이 깨끗해야 ‘환기’도 잘 된다, ‘창문 청소 노하우’

· 올 가을엔 귀엽고 어려보이는 ‘반 업 뱅 스타일’
· 가습기 살균제 노출 영·유아 등 18명 사망
· 스타일필름 공개한 동방신기, 전 세계 네티즌 관심 집중!
· ‘나는 꼼수다’, 베스트셀러 등용문?

입력 2011-11-02 09:53:18 수정 2011-11-02 09:54: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