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제11회 만화인의 날’ 만화가 총 출동!

입력 2011-11-02 10:16:18 수정 2011-11-02 10:1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현세, 허영만, 원수연, 윤태호, 강풀, 형민우, 주호민, 하일권 등 최고 만화가들이 오는 11월 3일 ‘제11회 만화의 날’을 맞아 청계천 한국관광공사 앞마당에서 만화 팬들을 만난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만화의 날은 우리나라 만화 문화와 산업 발전을 위해 제정한 기념일이다.

이번 만화의 날 행사는 만화진흥에 관한 법률 제정이라는 큰 이슈를 앞두고 만화인들의 결의를 확인하는 한편 한국만화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새롭게 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민 만남의 행사로 치룰 예정이다.

만화진흥에 관한 법률은 지난 6월 한나라당 조윤선의원이 발의한 국내 최초의 만화관련 진흥 법안으로, 국내 만화산업의 보호 육성을 위한 만화진흥 기금 조성과 만화진흥위원회, 한국만화자료원, 만화저작권 보호위원회 설치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 만화사를 빛내고 있는 신동헌, 박기정, 산호, 권영섭, 신문수, 윤승운, 이두호 등 원로만화가들을 비롯해, 김형배, 조관제, 이현세, 허영만, 박재동, 장태산, 이희재, 원수연, 황미나, 전세훈, 윤태호, 강도하, 이충호, 천계영, 박희정 등 중견만화가는 물론 강풀, 곽백수, 주호민, 김규삼, 하일권, 연제원, 권혁주, 미티, 호랑 등 인터넷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웹툰 만화가들까지 총출동하여 한자리에 모이는 유례없는 매머드 급 만화행사가 될 예정이다.

만화의 날 기념식을 총괄하고 있는 한국만화가협회 조관제 회장은 “한국만화는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면서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게임, 연극, 뮤지컬, 캐릭터, 팬시산업과 같은 문화콘텐츠 산업에 원작을 제공하는 뿌리 산업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21세기에는 스마트 기기를 기반으로 한 강력한 문화콘텐츠로 세계시장에서 한국만화의 위상을 떨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만화가 새로운 시대에도 여전히 사랑 받는 문화콘텐츠의 뿌리가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축하 행사로 만화가 황미나, 전세훈, 원수연, 윤태호, 김수용, 형민우, 석정현, 주호민은 본 행사에 앞서 인기작가 사인회를 통해 만화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외에도 ‘더울림+좋은선율’의 재즈공연과 B-boy공연, 디지털 캐리커처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개회선언’과, ‘만화진흥법 제정을 위한 만화가 선언’에 이어 ‘2011오늘의 우리만화상’을 시상할 계획이다.

올해는 ‘살인자ㅇ난감’의 꼬마비노마비, ‘키친’의 조주희, ‘노근리이야기’ 박건웅, ‘기묘한 생물학’의 한혜연, ‘야뇌백동수’의 이재헌, 홍기우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수상작품에는 각 500만원의 상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그리고 만화관련 산업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임청산 공주대 명예교수, 한영섭 상명대 명예교수, 조윤선 국회의원, 김광회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하고명 둥지만화박물관장 등이 공로상 수상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민희 착시 드레스 비밀 밝힌 ‘여신 아우라’
· 창문이 깨끗해야 ‘환기’도 잘 된다, ‘창문 청소 노하우’

· 올 가을엔 귀엽고 어려보이는 ‘반 업 뱅 스타일’
· 가습기 살균제 노출 영·유아 등 18명 사망
· 스타일필름 공개한 동방신기, 전 세계 네티즌 관심 집중!
· ‘나는 꼼수다’, 베스트셀러 등용문?

입력 2011-11-02 10:16:18 수정 2011-11-02 10: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