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두피건선 환자 10명 중 9명, 비듬이나 건조증 등 타 질환과 증상 혼동

입력 2011-11-04 16:15:38 수정 2011-11-04 16:16: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두피건선은 참을 수 없는 극심한 가려움증과 더불어 수시로 떨어지는 은회색의 각질들로 인해 타인의 눈에 쉽게 띄기 때문에 환자들이 받는 정신적 스트레스가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질환이다.

특히, 사회활동이 왕성하고 외모에 민감한 10-30대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 심리적 위축, 대인기피, 자신감 부족 등의 문제를 유발, 자칫 삶의 질을 현저히 저하시키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두피건선에 대한 인지도는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국적 제약회사 레오파마가 최근 20-40대 두피건선 환자 80명(남녀 각각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두피질환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두피건선 환자의 10명 중 9명은 최초 증상 발현 시 단순비듬이나 건조증, 아토피 등 타 질환과 혼동해 본인이 두피건선 환자인지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 됐다.


<최초 발병 시 의심 증상 및 질환>

또한, 질환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 역시 매우 낮은 수준으로 ‘두피건선 질환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28%만이 ‘심각한 질환’이라고 답하였으며, ‘기능성 헤어용품, 두피의 청결유지 등을 통해 비교적 쉽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 한다는 응답도 6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 되어 증상 및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이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에 대한 낮은 인지도는 치료 및 관리에 대한 소홀함으로 이어져, 두피건선 환자 중 절반(47%)은 한 차례도 병원을 방문한 경험이 없었으며, 병원의 방문한 경험이 있는 환자의 경우도 최초 증상 발견 후 병원방문까지 평균 4.3개월(남성은 1.8개월, 여성은 6.2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환자의 52%는 두피건선의 초기 증상 발견 시 비듬용 기능성 샴푸나 헤어 트리트먼트 용품을 먼저 찾았으며, ‘머리를 자주 감는다’(11%)거나 ‘보습제품을 바른다’(6%) 등 자가 치료법을 택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초 증상 발현 시 대처법>

또한, 응답자의 과반수(56%) 이상은 잘못된 대체치료법 선택으로 인해 두피건선 증상이 상당부분 진행 된 이후에야 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 이 과정에서 증상이 더욱 악화됨은 물론, 시간적·비용적 낭비가 초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피건선은 자가면역 이상이나 유전적 환경적 요인 등으로 인해 두피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증식하는 질환으로 단순 비듬이나 건조증과는 다른 질환이다.

한번 생긴 두피건선은 쉽게 낫지 않고 재발이 잦은 편이지만, 당뇨병이나 고혈압처럼 정확한 진단과 지속적인 치료를 통해 관리한다면 증상 완화가 가능한 질환이다.

두피건선 치료는 다른 신체 부위 건선과 마찬가지로 질환의 중증도, 병변의 형태 등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이루어지는데, 증상이 가벼운 경우에는 국소치료를,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국소치료 외 광선치료와 전신치료 등을 병행하게 된다.

특히 최근에는 신속하고 우수한 효과와 안전성을 겸비한 젤 타입의 치료제가 출시되어, 만성 두피건선 환자들도 장기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어 환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윤계상-최시원-주원의 훈남 패션 센스 엿보기!
· 임신 중 잘 못자면 조산위험 높아

· 빙그레도 우유 값 올린다···바나나맛 우유·요플레 값↑
· 중년 배우들의 ‘동안 헤어’ 비법은?
· 예쁘지효, 상큼하지효, 송지효가 최고지효
· 속옷업계 ‘브라데이’ 맞아 통큰 세일 행사 진행

입력 2011-11-04 16:15:38 수정 2011-11-04 16:1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