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춧값 떨어져도 양념 비싸서 김장 못담그겠네!

입력 2011-11-08 09:28:20 수정 2011-11-08 09:29: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롯데마트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김장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1,296명 중 65.9%인 854명이 ‘올해 김장 담그겠다’라고 답했다.

이는 작년(64.9%)과 비슷한 수준으로, 올해는 배추 가격이 하락했지만 양념류 가격이 상승하며 김장 수요는 작년보다 크게 증가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김장을 담그지 않을 계획’이라고 한 응답자(334명)를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묻자 응답자 중 44.6%인 149명이 ‘양념류 가격이 비싸 비용이 부담돼’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또한, 18.9%인 63명이 ‘친인척이나 지인이 김치를 보내주기 때문에’, 18.5%인 62명이 ‘식구가 적어 사서 먹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서’라고 답해 핵가족, 맞벌이 부부, 싱글족 등 가구 구성원이 적은 가정이 늘며, 친인척이나 지인들이 담근 김치를 나누어 먹거나 사서 먹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김장을 담글 계획’이라고 한 응답자(854명)를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묻자 응답자 중 1.9%인 16명만이 ‘배추 가격이 싸다고 해서’라고 답하고, 34.2%인 292명이 ‘먹거리 안전성 때문에’, 31.5%인 269명은 ‘사서 먹는 김치가 입맛에 맞지 않아서’, 28%인 239명은 ‘식구가 많거나 김치를 많이 먹어 직접 담그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서’라고 답해 배추 가격의 하락이 김장을 담그는 데 큰 동기부여를 해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김장을 담글 계획’이라고 한 응답자(854명)를 대상으로 ‘언제 담글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중 33.8%인 289명이 ‘11월 하순’, 27.2%인 232명이 ‘12월 초순’, 26.2%인 224명이 ‘11월 중순’이라고 답해, 응답자 중 87%가 11월 중순부터 12월 초순까지 김장을 담그겠다고 밝힌 만큼 이 시기가 주요 김장 시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영문 롯데마트 채소곡물팀장은 “김장 수요가 높아지는 11월 중순부터 김장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올해는 특히 양념류가 비싼 만큼 김장 비용에 대한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배추보다는 양념류에 초점을 맞춰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같은 옷 다른 느낌, 허당 이승기 VS 꽃남 이기광
· 한방 아기 마사지로 심신을 건강하게

· 스키니진, 레깅스 입을 땐 속부터 챙기자!
· 김태희 & 비, 최고의 배우와 최고의 가수의 만남
· 아이오페, 고소영 이름 딴 ‘소영 핑크 컬러 립스틱’ 출시
· 화제의 ‘김래원·수애 키스신’, 그 배경은?

입력 2011-11-08 09:28:20 수정 2011-11-08 09:2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