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현대카드,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 정명훈’ 슈퍼콘서트 개최

입력 2011-11-16 13:45:17 수정 2011-11-16 13:46: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현대카드가 2012년 2월 21일(화)과 22일(수)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15 –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 정명훈’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2012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의 첫 포문을 여는 ‘로열 콘세르트허바우’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기반으로 하는 오케스트라로, 1988년 첫 연주회를 가진 이후 전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로 자리잡았다.

로열 콘세르트허바우는 멩엘베르흐, 하이팅크, 샤이 등 거장의 반열에 오른 다수의 아티스트를 배출했으며, 특히 2008년에는 ‘빈 필하모닉’과 ‘베를린 필하모닉’을 제치고, 세계적인 클래식 음악평론지인 <그라모폰>이 뽑은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에 선정되기도 했다.

부드러운 현악파트와 황금빛의 관악, 목관의 뛰어난 음색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연주로 전 세계 음악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지금까지 천 여장을 훌쩍 넘는 다양한 레퍼토리의 음반과 DVD를 출시했다.

이번 슈퍼콘서트에서 로열 콘세르트허바우를 이끄는 지휘자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마에스트로인 정명훈이다. 정명훈은 2006년부터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활약하며, 올해 프랑스 최고 문화예술공로훈장인 ‘코망되르’를 수상하는 등 왕성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명훈이 이끄는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는 이번 공연에서 코다이와 바르톡, 브람스, 베토벤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협연자들의 화려한 면모도 눈길을 끈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바이올리니스트인 ‘재닌 얀센’은 섬세함과 화려함의 극치인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선보이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인 ‘김선욱’은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15 –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 정명훈’의 티켓은 VIP석이 40만 원, R석이 33만 원이며 S석은 23만 원이다. A석과 B석은 각각 14만 원과 7만 원이고, 현대카드 결제 시에는 전 좌석 2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VAT포함, 1인 4매 한정)

이번 슈퍼콘서트 티켓은 11월 17일(목) 오후 2시부터 현대카드 프리비아와 클럽발코니, 인터파크 등을 통해 판매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정명훈, 바이올리니스트 재닌 얀센과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듣기만 해도 클래식 음악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환상적인 조합”이라며 “이번 슈퍼콘서트는 세계적인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앙상블을 직접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음악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2030여성, 절반 이상이 명품 짝퉁 2개 보유
· 고소영, ‘애 엄마 맞아? 여신 미모 여전’

· 김밥보다 적은 열량, 든든한 식사 대용식 ‘인기’
· 가수 김연우, “체육관 운영하는 가수 되고 싶어”

· 김장 스트레스, ‘주부 행복 관절 충전소’서 날려 버리자
· 베네세코리아, ‘우리 아이 유아용품 엄마가 직접’
입력 2011-11-16 13:45:17 수정 2011-11-16 13:4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