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93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117
남성만 아는 고통, ‘전립선비대증’ 환자 증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남성만 아는 고통, ‘전립선비대증’ 환자 증가

입력 2011-12-06 10:57:39 수정 2011-12-06 10:57: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6~2010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전립선의 증식증(=전립선비대증, N40)’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6년 458,955명에서 2010년 767,806명으로 5년간 약 308,851명이 증가(67.3%)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3.7%로 나타났다.

총진료비는 2006년 555억원에서 2010년 930억원으로 5년간 약 375억원이 증가(67.4%)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3.8%로 나타났다.

전립선비대증을 연령별로 구분하여 분석한 결과 2010년을 기준으로 50대 23.3%, 60대 34.0%, 70세이상 33.2%로 50대이상의 고연령층에서 90.5%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분석결과 전립선비대증은 30대까지는 거의 나타나지 않으며(약 1.1%), 40대부터 점차 발생하기 시작하여(약 8.4%) 50대이상에서 주로 진료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고연령층으로 갈수록 연평균 증가율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를 보여(50대 12.5% → 70대이상 17.4%) 인구고령화를 감안할 때 노인 전립선비대증환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심사평가원 이민성 심사위원은 전립선비대증에 대해 “간단하게 전립선이 비대해져 나타나는 일련의 하부요로증상(LUTS)이 정상적인 생활과 충분한 수면을 방해하는 것을 뜻한다.

하부요로증상이란 남성에서 빈뇨, 야간 빈뇨, 절박뇨, 지연뇨, 단절뇨 등 방광의 저장 및 배출 장애를 나타내는 증상을 통칭하여 정의하고 있는데 전립선비대증의 정확한 발병 원인과 기전은 밝혀지지 않고 있지만, 일반적으로 남성의 노화과정과 남성호르몬을 분비하는 고환이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립선비대증은 신속한 치료를 필요로 하는 질병은 아니지만, 장기간 지속될 경우 삶의 질에 크게 영향을 미치며, 합병증으로 요로감염, 혈뇨, 급성요폐, 방광결석, 신장기능저하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대개의 경우 과도한 음주, 추운 날씨, 감기약을 복용 한 경우에 급성요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전립선비대증에 나타날 수 있는 하부요로의 다양한 증상들, 합병증, 전립선 암(조기발견 시 완치 가능) 등 최적의 치료를 통해 빠른 회복을 하려면 전문의에 의한 진료가 보다 일찍 이루어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전립선비대증이 있는 경우 편안한 마음을 갖고 생활하며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과음 하지 않고, 금연, 꾸준한 운동을 하면서 과일과 채소류 등의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또한, 콩(된장, 두부), 토마토, 시금치, 호박, 녹차, 마늘 등이 전립선비대증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 뉴스 이상화 기자 (lshstor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3040 직장인, 송년회 예상 비용 ‘10만원 미만’
· 패딩으로 소녀시대처럼 상큼 발랄하게!

· 한경희생활과학, ‘스팀청소기 보상 판매’ 행사
· 가죽가방 곰팡이 식초로 닦아라
· 잠을 안 자려는 아이, 어떻게 해야 하나요?
· 옥션, 에이뷰 디지털 TV 2011대 한정수량 예약 판매

입력 2011-12-06 10:57:39 수정 2011-12-06 10:57: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