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현대판 심청’ 효원, ‘태양의 신부’ 스타일 아이콘으로 등극!

입력 2011-12-07 14:58:50 수정 2011-12-07 14:59: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SBS 아침드라마 ‘태양의 신부’의 효원(장신영)이 현대판 심청이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고 있다.

효원은 가난을 극복하기 위해 대기업 회장의 후처로 들어가지만 그녀를 시기하고 괴롭히는 대기업 일가 사람들 때문에 온갖 시련과 고난을 겪게 된다.

하지만 그녀는 긍정의 힘으로 운명을 극복해내며 시청자들의 사기를 북돋고 있다. 또 효원이 대기업의 후처로 들어가기 전과 후의 180도 다른 스타일링으로 화두에 오르고 있는 만큼 그녀의 반전 스타일링을 알아보자.


▲ 야상으로 표현한 발랄한 여대생스타일

극중 초반 효원은 가난하지만 밝고 긍정적인 여대생의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캐주얼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그녀는 스트라이프 티셔츠에 야상 베스트와 스키니진을 매치해 활동적인 느낌을 배가시키고 생기 발랄한 여대생 느낌을 물씬 풍겼다.

헤어스타일에 웨이브를 주면서 좀 더 어려 보이는 느낌과 활발한 이미지를 부각시켰고 캐주얼하면서도 단정한 아이템들로 단아하고 참한 이미지의 효원을 완성시켰다.


▲ 당찬 현대여성의 선택은 엣지 있는 자켓!

효원은 이회장의 후처로 들어간 뒤, 럭셔리한 재벌가 안주인 스타일을 연출하는데 주로 재킷을 이용한다. 그녀는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지는 트위드 소재의 롱코트에 퍼 목도리를 매치해 수수하면서도 단아한 매력을 과시했다.

트위드 소재의 롱코트는 몸매를 힘 있게 잡아주며 극중 효원의 당당한 성격을 표현했고 페미닌한 느낌과 레트로 느낌을 동시에 연출해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보여줬다.

효원은 이회장 기업의 주주총회에 참석해 그 권위를 드러내기 위해 토끼털 소재의 퍼 재킷을 착용했다. 그녀는 퍼 재킷은 고급스러운 자태를 오롯이 드러냈으며 심플한 화이트 원피스를 매치해 컬러의 대비로 럭셔리함을 극대화시켰다. 이에 더해 단정한 헤어스타일과 볼드한 귀걸이로 기업의 안주인임을 확실히 인식시켰다.

호스인트로피아의 관계자는 “효원이 선택한 아우터는 지나치게 꾸미지 않아도 그 자체에서 고급스러움과 강인함이 묻어나는 스타일이다”며, “호스인트로피아의 특성이 드러나는 아우터가 극중 효원의 당당함, 트렌디함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 같아 매우 뿌듯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신세경, 사랑스럽게 또는 세련되게 겨울 코트 스타일링
·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제작사와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
· 빕스, ‘인맥을 이용하라! 스테이크 1만개 쏜다’
· ‘안철수’도 제쳤다! 네티즌 11월 화제의 인물 1위 ‘최효종’
· 월세이율 은행하락해도 여전히 정기예금 금리 2배 수준

입력 2011-12-07 14:58:50 수정 2011-12-07 14:5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