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안중식 「백악춘효」 등 근대 회화 작품 문화재로 등록된다

입력 2011-12-09 11:56:25 수정 2011-12-09 11:57: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근대시기 미술사와 예술적으로 가치 있는 유물 중 안중식의 「백악춘효」, 채용신의 「운낭자상」, 고희동의 「부채를 든 자화상」 등 근대회화 유물 3건과 무성영화 「청춘의 십자로」 원본 필름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

「백악춘효(白岳春曉)」는 심전 안중식(安中植, 1861~1919)이 1915년에 백악과 경복궁을 그린 작품으로, 여름본과 가을본 두 점이 전해진다.

조선왕조 말기 대표적인 화가이면서 이상범, 노수현, 변관식 등 근대 산수화가들을 길러낸 안중식의 실경산수로서, 봉건적 요소와 서구적 안목이 작용한 역사적․예술적 가치가 있는 작품이다.

「운낭자상(雲娘子像)」은 석지 채용신(蔡龍臣, 1850~1941)이 1914년에 의기(義妓) 최연홍(崔蓮紅,1785~1846)을 주인공으로 그린 그림이다.

우리나라 최초로 <엄마와 아기>를 주제로 그린 그림으로서 근대기 회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부채를 든 자화상」은 춘곡 고희동(高羲東, 1886~1965)이 1915년 여름날 부채질로 더위를 식히며 앉아있는 자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가 그린 작품으로서, 인상주의 화풍을 수용한 1910년대 미술가의 정체성을 읽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며,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유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또한, 안종화 감독이 1934년 제작한 흑백 무성영화인 「청춘의 십자로」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

농촌 출신 젊은이들이 서울에 올라와 도시에서 겪는 소비문화, 부적절한 남녀 간의 관계, 향락적인 일상 등 삶의 단면을 그린 영화로, 국내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원본 필름으로 가치가 있다.

이 필름은 1933~1934년경의 서울의 도시 모습, 생활사에 관한 희귀 정보를 담고 있는 사료이다. 특히 이 영화의 여주인공 신일선(1907~1990)은 나운규의 <아리랑>의 주연배우로 알려져 있는 배우였으나, 이 영화를 통해 그녀의 연기 스타일과 존재감을 알 수 있다.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유물은 30일간의 예고기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절차를 거쳐 문화재로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근대기의 역사적·예술적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해 문화재로 등록함으로써 보존·관리할 예정이다.

사진: 안중식의 백악춘효 여름본.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윤은혜, 600만원 호가 악어백 ‘럭셔리 공항패션’
· 샘표, ‘크리스마스 쿠키 만들기 클래스’ 선착순 모집

· 실내외 기온 차 높은 겨울철 안경관리법
· 외환銀, ‘연말 Yes 포인트 지급 이벤트’ 실시
· 알록달록 약, 초콜릿으로 오인해 섭취하는 어린이 주의
· 올드해 보이는 퍼는 잊어라! 새로운 퍼 스타일 즐기기

입력 2011-12-09 11:56:25 수정 2011-12-09 11:5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