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태지, 연예인 최고 빌딩부자

입력 2011-12-13 13:17:49 수정 2011-12-13 13:18: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서태지(본명 정현철)가 연예인 가운데 최고 빌딩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연예인이 보유한 평가액 50억원 이상의 건물 가운데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서태지 명의의 빌딩이 295억3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태지가 2002년 사들인 이 빌딩은 지상 6층, 지하 3층에 대지 722.5㎡(219평), 연면적 3천729.4㎡(1천130평)으로 올해 ㎡당 공시지가는 947만원을 기록했다.

영화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강남과 강북에 소유한 빌딩 3채의 가격이 282억6천만원으로 2위에 올랐다.

고소영이 2000년과 2005년 각각 사들여 소유중인 강남구 청담동과 논현동 소재 빌딩은 평가액 합이 156억5천만원이었고, 장동건이 올해 매입한 용산구 한남동 빌딩은 126억1천만원이었다.

탤런트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공동의 명의로 보유한 청담동의 빌딩은 223억4천만원으로 나타났다.

영화배우 박중훈의 역삼동 빌딩은 140억6천만원, 탤런트 장근석이 청담동 빌딩은 140억2천만원원,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부인이 소유한 청담동 빌딩은 110억6천만원이었다.

영화배우 김승우·김남주 부부가 보유한 청담동 빌딩과 김남주 명의로 된 삼성동 빌딩은 합한 평가액이 109억3천만원이었고, 탤런트 이재룡·유호정 부부의 청담동 빌딩은 103억2천만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탤런트 최란의 청담동 빌딩은 98억8천만원,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청담동 빌딩은 93억3천만원으로 평가를 받았다.

탤런트 손지창·오연수 부부도 청담동에 공동 명의로 90억7천만원대의 건물을 가지고 있다.

가수 이승철의 삼성동 빌딩은 86억8천만원, 방송인 신동엽의 청담동 빌딩과 탤런트 류시원의 대치동 빌딩은 나란히 84억7천만원, 가수 신승훈의 신사동 빌딩은 77억4천만원이었다.

그룹 HOT 출신의 가수 장우혁의 신사동 빌딩은 75억3천만원, 가수 비(본명 정지훈)의 청담동 빌딩은 74억5천만원이었다.

지난달 YG엔터테인먼트를 상장해 1천억원대의 주식 부자에 오른 양현석 대표는 합정동에 68억2천만원짜리 건물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탤런트 이미연과 김희애도 청담동에 각각 67억2천만원, 59억2천만원의 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재벌닷컴 측이 연예인 26명 본인 명의의 서울 소재 빌딩을 공시지가와 주변 빌딩 실거래가를 토대로 조사한 것이다.

해당 연예인 보유 빌딩 28채의 소재지는 강남구 24개, 서초구 1개, 용산구 1개, 마포구 1개, 강동구 1개로 강남 집중 현상이 두드러졌다. 특히 18채가 강남구 청담동과 신사동에 위치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겨울철 수족냉증, 주부 건강 위협한다
· 슈퍼주니어, 한류 팬들과 함께 ‘한식 레시피’ 만든다!

· 엄마와 아이 학습법, 온라인으로 점검한다
· 몸매를 보완해주는 나만의 청바지 찾기!
· 피부만 보습? 난 입술까지 촉촉한 여자!
입력 2011-12-13 13:17:49 수정 2011-12-13 13:18:14

#스타들의 빌딩투자 전략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