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에버랜드 스노우버스터, 불편함은 빼고, 재미는 더하고!

입력 2011-12-19 10:50:21 수정 2011-12-19 10:51: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에버랜드는 본격적인 겨울 시즌이 시작되는 23일, '스노우버스터(눈썰매장)'를 개장한다.('융프라우 가족썰매'는 12월 31일 오픈 예정)

'스노우버스터'는 에버랜드의 대표적 겨울 놀이시설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손님들에게 인기가 높다.

올해에는 '튜브리프트'를 신설해 그 동안 튜브를 들고 상단까지 올라가야 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 코스 길이를 확장하는 등 이용 편의성을 대폭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 눈썰매장은 썰매를 타고 내려올 때는 재미있지만, 다시 타기 위해서는 (유아를 동반한 손님의 경우) 한 번에 2,3개의 튜브를 들고 올라가야 된다는 불편한 점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튜브리프트'를 신규 도입했으며, 튜브를 들고 올라갈 필요 없이, 리프트에 이미 걸려 있는 튜브 위에 앉아 함께 상단으로 올라갈 수 있다.

특히, 아이거 썰매의 2인 전용 썰매에서는 튜브에 탄 채로 최상단까지 올라가 내릴 필요 없이 자동으로 내려오게 되어 있어 재미와 스릴도 더했다.

또한, 스노우버스터 하단에는 새롭게 휴게 공간을 조성했다. 공간 안에 히터와 벤치, 온음료 자판기 등을 설치해 눈에 젖은 옷을 말리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올해는 재미면에서도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눈썰매장 슬로프 길이를 기존 120미터에서 200미터로 확장하고 웨이브형 슬로프를 조성해 스릴감을 높였다.
국내 최초로 2인 전용 튜브 썰매를 도입해 가족·연인과 함께 눈썰매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한편, 슬로프에서 안전한 정지를 위해 감속 구간, 착지 구간 및 역경사 구간을 조성하고, 1.2m의 슬로프 안전 비상로를 확보하는 등 '안전'면에서도 각별히 신경을 썼다.

어린이들이 많은 눈썰매장에서 아이들이 넘어지거나 부딪혀 다치는 일이 없도록 논슬립 매트와 안전 쿠션을 설치해 안전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스노우버스터'는 '알파인 빌리지'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자유이용권만 있으면 별도의 요금 없이 이용 가능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이효리 달력 화보 공개···판매 수익금 전액 기부
· 크리스마스 자녀 선물 ‘뽀통령’에게 도움 청해볼까
· 지역난방요금 3개월 만에 4.9% 인상···냉수도 7.17% 올려
· 교육업계, 새학기 대비 ‘풍성한 선행학습’ 강좌 마련
· 최악의 크리스마스 선물... ‘꽃다발’

입력 2011-12-19 10:50:21 수정 2011-12-19 10:5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