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꽃으로 말하는 새해의 희망 ‘김희숙 개인전’

입력 2011-12-29 13:52:58 수정 2011-12-29 13:53: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새해를 맞이하는 자세는 언제나 희망적이다. 우리의 삶에 이와 같은 에너지와 희망이 새롭게 재충전된다는 건 지루한 일상을 극복할 수 있는 중요한 원동력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희숙 작가는 에너지 충만한 새해 벽두를 꽃으로 장식했다.

독일의 화가 요셉 보이스의 작품명이기도 한 ‘Let Flowers Speak’(꽃으로 말하라)를 타이틀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상상력을 꽃으로 환원한 점이 눈에 띈다.


2010년 개인전 이후 작가는 펜실베이니아에 있는 자신의 거처에 정원을 가꾸기 시작했다. 김희숙은 정원을 통해 화려함 속에 감춰져 있는 꽃의 생명력 찾아냈다.

작가는 색 자체에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인위적인 드로잉이 아닌 우연의 효과에 의해 그려져 우리의 감성을 보다 탁월하게 담고 있다.

새해의 시작을 앞두고 이보다 화려하면서도 풍부한 사유를 보여주는 전시는 드물 듯 하다.

화가 김희숙은 현재 필라델피아 근교 하버퍼드 대학(Haverford College)에서 조교수로 재직중이다. 서울 미술대학과 뉴욕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스위스, 뉴멕시코, 뉴욕 등의 미술기관 초청으로 작품을 제작하기도 했다.

이번 김희숙 개인전 ‘Let Flowers Speak’는 1월 13일부터 29일까지 아트사이드 갤러리 서울에서 전시된다.

오프닝 공연으로는 이번 전시를 위해 뉴멕시코 대학의 크리스토퍼 숼티스(Christopher Shultis)가 작곡한 곡 ‘Circling’이 가야금과 함께 연주된다.

문의: 02-725-1020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김수정 기자 (k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개리 웨딩사진 공개, 신부는 송지효.. “그냥 웃자고”
· 이효리, 엄정화에게 “불합격 드릴게요”
· 혼전임신, 네티즌 63.5% 부정적
· 뱃살 떨치려면? ‘3색 음식 잡으세요’
· 네티즌이 뽑은 2011년 화제의 인물 1위는 누구?
· ‘천일의 약속’ 이서연은 떠났어도 수애 스타일은 여전히!

입력 2011-12-29 13:52:58 수정 2011-12-29 13:53: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